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0587 0252020080661940587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2520000 1596695335000

[2보] 의암댐서 경찰정 등 3척 전복…1명 사망, 5명 실종

글자크기

숨진 이모 씨 현장서 16km 떨어진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발견

실종됐던 안모 씨 탈진상태로 극적 구조

6일 오전 11시 6분쯤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류 500m 지점에서 경찰정과 행정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조선일보

6일 오전 11시 6분쯤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작업 도중 경찰정과 행정선 등 배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떠내려온 수초섬이 의암댐 인근 신연교에 걸려 있는 모습. /강원도소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경찰정엔 2명, 행정선엔 5명, 구명보트엔 1명 등 8명이 탑승해 있었다. 전복 사고 이후 행정선에 타고 있던 안모(60)씨가 자력으로 탈출해 구조됐으나 이모(59)·곽모(69)씨 등 7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7명 중 이 씨는 오후 1시 4분쯤 사고 지점으로부터 직선거리로 16㎞가량 떨어진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또 비슷한 시간 곽 씨는 사고 지점으로부터 10㎞ 떨어진 춘성대교 인근에서 탈진상태로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곽 씨는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폭우로 떠내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던 경찰정이 댐 보호를 위해 설치해 놓은 와이어(한계선)에 배 후미가 걸리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와이어에 걸린 경찰정이 침몰하기 시작하자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 행정선(환경감시선)이 구조에 나섰지만, 물살을 못 이기고 배 3척 모두 전복됐다.

춘천시는 지난 6월 의암호 수질개선과 생태계 복원 등을 위해 인공수초섬을 조성했다. 수초섬은 수위변동과 관계없이 항상 수면에 떠 있고, 풍랑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고정 닻을 갖추고 있다. 애초 수초섬은 춘천 중도 선착장 인근에 설치돼 있었지만, 사고 발생 20여분 전인 이날 오전 10시 45분쯤 불어난 물에 휩쓸려 의암댐 방향으로 떠내려가던 중이었다.

목격자는 “경찰정이 수초섬 고정 작업 지원 중이었고, 와이어에 걸려 침몰하는 것을 보고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고무보트를 타고 구조하러 갔으나 시청 행정선과 함께 역시 전복됐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 인근에 긴급구조통제단을 설치하고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진행 중이다.

[정성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