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1561 0092020080661941561 05 0507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3964000 1596694001000

토론토도 기다린 승리…"첫 승을 축하드립니다"

글자크기

류현진, 6일 애틀랜타전에서 시즌 첫 승 신고

뉴시스

[서울=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구단 SNS를 통해 에이스 류현진의 첫 승을 축하했다. (토론토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기다리던 에이스의 첫 승에 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류현진(33·토론토)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1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팀이 2-1로 이겨 류현진은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이 승리를 올리자 토론토는 구단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Congratulations to Ryu on your first #BlueJays win!'이라는 문장과 함께 한글로 '블루제이스에서의 첫 승을 축하드립니다!'는 축하 인사를 남겼다.

류현진은 지난 겨울 토론토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통 큰 투자를 하며 데려온 에이스다. 토론토는 류현진과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역대 구단 투수 FA 중 최고액을 안길 만큼 류현진에 거는 기대가 컸다.

하지만 류현진은 개막 후 2경기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8.00으로 부진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던 지난해와 달리 제구가 흔들리고, 구속이 저하되는 등 불안감을 남겼다.

류현진은 시즌 세 번째 등판 만에 자신을 향한 걱정을 모두 털어냈다.

이날 류현진은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구위가 살아나면서 애틀랜타 타자들을 손쉽게 요리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91.5마일(147.2㎞)까지 나왔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5.14로 내려갔다.

한편,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지난 등판보다 직구와 커터가 좋아졌다. 체인지업과 직구, 커터가 모두 향상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