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2863 0512020080661942863 02 0201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5921000 1596695954000

집중호우로 서울서 29명 임시대피…한강대교는 홍수주의보(종합)

글자크기

한강대교 지점 수위 8.73m '주의' 넘어

뉴스1

9년 만에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6일 서울 한강철교 인근 올림픽대로에 물이 차 있다. 2020.8.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지난 1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서울 지역에서 총 29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강대교에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되고 한강공원이 전면 통제되는 등 곳곳에서 비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1일부터 이날까지 2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재민은 강북 19명, 성북 9명, 마포 1명 등이다. 폭우로 인한 주택 파손 등이 원인이다. 이날에만 성북구에서 8명, 마포구에서 1명의 이재민이 추가됐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설 피해로는 도로 포트홀 2302건, 수목전도 29건, 주택 파손 2건, 담장파손 1건, 보도 침하 1건 등이 확인됐다. 빗물펌프장은 현재 21곳 28대가 가동되고 있다.

많은 비로 인해 한강대교에서는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는 하천 수위 상승과 범람으로 인한 홍수 피해가 없도록 이날 오전 11시부터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뉴스1

9년 만에 한강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6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올림픽대로가 통제돼 텅 비어 있다. 아래는 물에 잠긴 한강공원 일대. 2020.8.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후 2시 40분쯤 한강대교 지점 수위는 8.73m를 기록했다. 홍수주의보 기준이 되는 '주의' 수위 8.5m를 이미 넘긴 것이다. 서울시는 홍수 피해 우려 지역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한강공원 전체 11곳에 대한 진입이 전면 통제됐다. 서울시는 오후 2시쯤 광나루, 잠실, 뚝섬, 잠원, 이촌, 반포, 망원, 여의도, 난지, 강서, 양화 등 11개 한강공원 진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하천변은 호우 피해 위험 지역으로 기상 상황이 호전되고 한강 수위가 낮아지더라도 공원 복구 시까지 시민 안전을 위해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또 서울 주요 도로 곳곳에서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내부순환로 성수 JC~마장램프(오전 2시),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오전 3시 10분),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오전 3시 50분), 양재천로 영동1교 및 양재천교 언더패스(오전 4시 45분), 증산교 하부도로(오전 4시 45분), 노들길 노량진수산시장~노들고가 구간(오전 5시 50분) 등에서 교통 통제가 진행 중이다.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서울에는 최대 408.0㎜(도봉구)의 비가 내렸다. 이날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최대 117.5㎜의 폭우가 쏟아졌다. 탄천 대곡교와 한강대교에는 홍수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jinny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