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3629 0912020080661943629 03 0304001 6.1.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7201000 1596697383000

이재용 부회장, 삼성 '워킹맘' 소통 "잘못된 관행 바꾸자…유리천장 타파"

글자크기
더팩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워킹맘'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과 삶의 균형 및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유능한 여성 인재 성장하는 조직문화 만들자"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내 '워킹맘'들과 소통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했다. 아울러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과 가정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라며 "특히, 코로나 여파로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차제에 기존의 잘못된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고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하게 고치자"라고 말했다.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라며 여성 인재 확보 및 육성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더팩트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들어 핵심 계열사 내 주요 생산 거점을 살피고, 직원들과 소통을 확대해 가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은 여성 임직원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마련해 운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모성보호인력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삼성전자의 여성 임원 비중도 매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를 기록했다. 특히, 여성 임원 비중은 지난 2009년 0.76%에서 지난해 6.53%까지 약 9배가량 늘었고, 여성 간부 비중 역시 같은 기간 7.49%에서 14.67%로 2배가량 확대됐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핵심 계열사 사내 임직원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1월 설 연휴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3월에는 구미 스마트폰 공장, 6월에는 반도체연구소와 생활가전사업부,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이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지난달에는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과, 같은 달 30일에는 삼성전자 온양사업장 내 임직원들과 만나 감사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likehyo85@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