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5193 0912020080661945193 01 0101001 6.1.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9561000 1596702611000

원희룡 "권언유착, 도대체 어디까지…이성윤에 책임 물어야" 

글자크기
더팩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6일 이른바 권언유착 연루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한동훈 찍어내기 작전 낱낱이 밝혀야"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동훈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내용의 전화를 했다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이른바 '권언유착' 연루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대체 어디까지 가는 겁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원 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 한동훈 검사장 찍어내기 작전에 누구누구가 참여한 것이냐"며 "급기야 방통위원장 이름까지 나왔다. 이건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여와 야가 대립할 일도 아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례적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던 추미애 장관은 이 정도면 최소한 사과라도 해야 한다"며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정진웅 형사1부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권언유착' 의혹을 수사해야 한다"며 "금융사기로 수감 중인 범죄자-사기 전과의 브로커-언론-여권 정치인이 4각 공모를 통해 윤 총장과 한 검사장을 옥죄기 위한 '작전'을 기획해서 실행한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작전'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미 알고 있었고 이 '작전'에 비판적인 변호사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며 "방통위원장이 작전의 공모자 혹은 실행자라니요? 도대체 어디까지 가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 권경애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방송을 관장하는' 정부 고위 관계자가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 직전에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보도가 나갈 것이라는 사실을 알렸다고 주장했다.

고위관계자로 지목된 한 위원장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3월 31일 MBC 보도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했다.

now@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