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452 1192020080661947452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2357918 true true false false 1596703742000 1596703772000

[그래픽뉴스] 의대 정원 확대

글자크기
[그래픽뉴스] 의대 정원 확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을 두고 의료계의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공의들의 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화로 해결하자는 정부에 의료계가 파업 강행의지를 밝히며 맞서고 있는 가운데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될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늘 그래픽 뉴스, <의대 정원 확대>입니다.

의료계 파업의 도화선이 된 건 지난달 23일 정부의 의대 입학정원 확충안 발표였습니다.

정부가 오는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정원을 늘려 10년간 4천 명의 의사를 추가로 양성하겠다고 밝힌 건데요.

이 가운데 지역의사로 선발하는 3천 명은 출신 의대 소재 시도의료기관에서 10년간 의무복무하도록 했습니다.

지역 의료기관의 의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정부가 의사 숫자를 늘리겠다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현재 국내의 의사 숫자는 13만명, 하지만 이 중 실제 활동하는 숫자는 10만명 정도인데요.

이는 우리나라 인구 1천명당 의사 숫자 2.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가 중 꼴찌 수준입니다.

그러니까 보건당국에선 OECD 평균에 다다르려면 앞으로 의사 인력이 6만명 정도가 더 필요하다고 본 겁니다.

게다가 그나마도 부족한 의사가 대도시로 쏠리면서 경북과 충남의 경우 인구 1천 명당 의사 숫자가 서울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

때문에 정부는 의대 정원을 늘려 의사 수 확충이 시급하다는 입장인데요.

하지만 이같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충 방안 발표에 의료계는 의료비 상승과 인구 감소, 의학 교육의 중요성을 감안하지 않은 졸속계획이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무작정 의사 숫자만 늘릴 경우 출혈 경쟁만 격화될 거라는 겁니다.

가장 먼저 파업에 나서는 건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입니다.

내일부터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는데요.

전국 1만6천여 명의 전공의는 대부분 대학병원에서 수술과 진료를 보조하고 입원 환자의 상태를 점검하는 인력들이라 이들이 한꺼번에 파업할 경우 의료현장의 혼란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전공의들과 별개로 동네의원 등 개원의 위주로 구성된 대한의사협회 역시 14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의료 대란'이 일어나는 게 아니냐는 시민들의 불안감과 함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우려도 커지는 상황인데요.

정부는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합니다.

또 막판까지 의료계와 대화로 풀어가겠다면서도 국민에게 위해 발생 시 엄정한 조치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당장 전공의 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

정부는 이번 사태를 어떻게 풀어나갈까요?

잠시 후 스튜디오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직접 만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지금까지 그래픽 뉴스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