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556 1192020080661947556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703969000 1596703986000

중대본, 집중호우 사망 17명으로 늘어

글자크기
중대본, 집중호우 사망 17명으로 늘어

[앵커]

엿새째 이어진 집중호우에 사망자가 17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원도 춘천에서 선박 침몰사고가 나면서 중대본의 사망자 집계는 더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들어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집계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민혜 기자.

[기자]

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비 피해 사망자는 1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강원도 홍천에서 차량이 강에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지 이틀만에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고, 오늘 오전 강원도 춘천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사고로 1명이 또 숨졌습니다.

실종자는 10명으로, 수색 작업 과정에서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재민은 6개 시·도에 2천 1백여명으로 1천 180여명은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대피해 있습니다.

주택과 농경지 등 시설피해는 어제보다 다소 늘어난 6천 1백여 건으로 집계가 됐습니다.

응급복구율은 평균 66.1%로 하천과 철도의 복구율은 아직 평균에 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집중호우에 국립공원 13곳의 탐방로 347곳의 진입이 통제되고 있고, 전국의 둔치 주차장 91곳도 아직 들어가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지난 1일부터 오늘까지 복구에 투입된 장비는 8개 시·도에서 7천여 대, 경찰과 소방 등 인력은 5만 6천여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중대본은 지난 3일 위기경보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고 이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어제는 10개 시.도에 현장상황관리관 20명을 파견해 위험저수지 60곳과 하천범람 우려지역 220여곳을 점검하는 등 추가 피해 가능성에 대비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