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491 0042020080661950491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16545000 1596716894000

트럼프 대통령 "내가 재선되면 동맹국들은 방위비 더 내야"

글자크기

트럼프 "멋진 동맹국도 청구서는 지불해야"

트럼프 "독일은 부유한 국가…왜 보상 못 받나?"

"독일, 러시아에 에너지 비용 수십억 달러 지불"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선될 경우 최우선 과제의 하나로 동맹국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을 꼽았습니다.

동맹국들이 무역과 군대에 있어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며 그들은 미국의 청구서를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임할 경우 최우선 과제에 대한 질문에 미국 경제를 더 나은 상태로 만드는 것과 함께 동맹국들의 공정한 방위비 분담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미국이 동맹국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고 있지만 동맹국들은 무역과 군대에서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며 군대에 대한 대금을 지불하지 않고 체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모두가 그들을 멋진 동맹국이라고 말하고 자신도 그렇다고 인정하지만, 청구서는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최근 독일주둔 미군을 감축한 사례를 거론했습니다.

독일은 부유한 국가인데 미국이 왜 그들을 방어해야 하고 보상은 받지 않아야 하는가 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독일이 미국과 NATO에 수십억 달러를 빚졌지만 러시아에는 수십억 달러의 에너지 비용을 지불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NATO의 방위비 분담금을 체납해 온 나라들이 한해 천300억 달러 이상을 더 내도록 자신이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체납 국들이 한해 천300억 달러 이상을 내도록 했습니다. 그들 모두 체납하고 있는데 4천억 달러 정도가 됩니다.]

하지만 독일에서 감축된 미군이 재배치될 이탈리아와 벨기에도 방위비 분담금을 다 내지 않고 있다는 질문엔 그들도 낼 것이고 자신이 이미 통보했다고 답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