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0994 1022020080661950994 05 0506003 6.1.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1800000 1596721808000

맨유, '8년 만에' EPL 우승할까?...'우승 청부사' 코망 노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꽤 오랜 기간 리그 우승컵을 들지 못한 맨유가 킹슬리 코망(24, 바이에른 뮌헨) 영입을 추진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지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은 지난 2012-13시즌이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마지막 시즌이었다. 이후로 8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감독대행을 포함해 사령탑 6명이 바뀌었다.

새 시즌을 앞둔 맨유가 측면 공격수 코망 영입을 추진한다. 만 24세에 불과한 코망은 3개 리그(프랑스, 이탈리아, 독일)에서 8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리그 우승을 원하면 코망을 영입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기록이다.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 유스팀에서 성장한 코망은 2012-13시즌부터 2연속 프랑스 리그앙 우승을 차지했다. 그중 첫 시즌에는 리그 1경기만 출전했으나 규정상 우승팀 선수로 인정받았다.

2014-15시즌에는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을 경험했다. 1년 만에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그는 그곳에서 5연속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을 이끌었다. 'N년 연속 리그 우승' 기록은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

올여름 코망의 거취가 바뀔 수도 있어서 큰 관심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6일 "8년째 리그 우승컵을 거머쥔 코망이 맨유의 영입 리스트에 올랐다"면서 "코망 역시 르로이 사네가 뮌헨으로 합류하면서 팀을 떠날 계획이다. 맨유는 산초 영입에 실패할 경우 코망을 영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