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1499 0362020080761951499 01 01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29600000 1596729609000

[단독] '심상정 체제 긍정평가 67%' 리더십 변화 고민 깊어진 정의당

글자크기
혁신위 내부, 집단지도체제로 변화에 방점
이정미 전 대표 "절대 해서는 안 된다" 우려
한국일보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지난달 23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달 말까지 마무리 예정인 정의당 혁신안의 주요 쟁점 중 하나는 당의 지도체제 방식이다. 혁신위는 당초 1인 대표 체제에서 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 중이었다. 하지만 혁신위 자체 여론조사 결과 현 심상정 대표 체제에 대한 여론의 지지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한국일보가 6일 입수한 '제21대 총선 정의당 투표자 심층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 심상정 지도부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67.0%가 '잘 하고 있다'고 답했다.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부정적으로 볼 수 없는 결과다. 지난 5월 출범한 혁신위는 집단지도체제와 이를 구체화하는 방법론을 마련하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대표 1인에게 집중된 권한을 다수의 부대표에게 분산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부대표를 최대 9명까지 두고 이들에게 동등한 의사결정권을 주는 방안 등이 검토 중이다.

하지만 이에 대한 내부 반발도 적지 않다. 일례로 이정미 전 대표는 최근 혁신위 토론회에서 "역설적으로 이번 혁신위 구성과 운영을 보며 '집단지도체제'는 절대 해서는 안 된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현 심 대표 체제에 대한 여론의 긍정적 평가가 지도체제 결정에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부대표 자리를 놓고 벌써부터 당내 계파간 신경전이 감지되는 것도 지도체제 결정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이와 관련 한 혁신위원은 "벌써부터 부대표를 차지하기 위한 계파 간 알력 다툼이 포착된다는 얘기가 들린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정의당 장혜영 혁신위원장이 7월 19일 유튜브 '정의당 TV'를 통해 '정의당 혁신안 초안 온라인 설명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도체제 변화를 둘러싼 이견 때문에 마지막 혁신위 회의가 8일로 다가왔지만, 혁신위는 이에 대한 최종안을 마무리짓지 못했다. 혁신위원 18명 중 12명은 집단지도체제 도입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내부 반발에 대한 우려 때문에 결론을 내리지 못한 분위기다. 한 혁신위 관계자는 이날 "합의가 불발될 가능성이 커 최종 혁신안에는 집단지도체제와 단일지도체제 복수안을 제시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9일 최종 혁신안을 공개 후 15일 예정된 전국위원회에 이를 보고하고, 30일 당 대의원대회에서 이를 확정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심 대표는 "혁신위가 준비한 혁신 과제와 발전 전략이 당 대의원대회에서 결실을 보도록 뒷받침하는 것이 마지막 소임"이라며 "이후 조기에 당직자 선거가 실시될 수 있게 제 임기를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