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585 0022020080761952585 01 0108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8567000 1596750106000

北 황북도 은파군서 둑 터져 730여채 침수…김정은 현장시찰

글자크기
중앙일보

사진은 지난 6일 조선중앙TV에 보도된 북한 평양시 사동구역의 농경지 침수 피해 현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장맛비로 수해 피해를 입은 황해북도 지역을 시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물(홍수) 피해 상황을 현지에서 요해했다”고 보도했다.

은파군에서는 연일 이어진 폭우로 둑이 터지면서 주택 730여동과 논 600여정보가 침수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현장을 방문한 뒤 수재민 지원 대책을 지시했다.

통신은 “국무위원장 예비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금해주기 위한 문건을 제기할 데 대해 해당 부문을 지시했다”며 “피해복구건설 사업에 필요한 공사용 자재보장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요량에 따라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물자를 해제해 보장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