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602 0562020080761952602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7600000 1596748693000

"속 좁은 행동에 매우 유감”… 與, ‘황강댐 방류’ 北 태도 비판

글자크기
세계일보

6일 오전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장맛비와 북한 황강댐 방류로 인한 임진강 홍수를 조절하기 위해 물이 방류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을 방문해 “북측에서 황강댐 방류 사실을 미리 알려주면 군남댐 수량 관리에 큰 도움이 될 텐데 그게 아쉽게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최근 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방류에 돌입하면서 임진강 수위가 상승해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북한의 태도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김광철 연천군수 등과 군남댐에 도착해 현장 관계자로부터 홍수조절 운영상황과 대응 등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황강댐 방류와 관련해 북한의 통보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과거에 그렇게 하도록 남북이 합의했는데 잘 이행이 안 되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황강댐 방류 정보에) 기상 정보까지 더해 적절하게 군남댐 수문을 열어 수위를 조절해 달라”며 “방류 시 하류 쪽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연천군, 파주시 등과 잘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일부와 더불어민주당 등은 북한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일방적인 방류 조치에 유감을 표한다”며 “북측도 집중호우로 여러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방류 조치를 취할 때는 최소한 우리 측에 사전 통보를 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간 정치·군사적 상황이 아무리 어려워도 인도적 분야와 남북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에 있어서는 남북 간 최소한의 소통이 즉시 재개될 필요가 있다”면서 “접경지역 재난 재해에서부터 작은 협력이 이뤄진다면 이것은 남북 간 큰 협력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면서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의 통보 없는 댐 방류로 긴급 대피령이 내려지는 등 생명과 안전이 위험에 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북한의 남북 합의 위반과 속 좁은 행동에 매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009년 임진강 수해방지 남북회담에서 북한은 황강댐 방류 시 사전에 통보를 하기로 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댐 방류는 북한의 의지만 있으면 통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5일 “북측의 황강댐 무단방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어떤 통로이든 남측에 그 사실을 알려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