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2610 0532020080761952610 04 04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748645000 1596748713000

성난 레바논 국민 '정권퇴진' 시위…마크롱 '개혁' 촉구

글자크기

현장 방문한 마크롱 "개혁 이행되지 않으면 레바논은 침몰" 경고

독일 외교관 1명도 사망

CBS노컷뉴스 이재웅 기자

노컷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도심 제마이제 지역에 모인 반정부 시위대. (사진=연합뉴스)


베이루트 폭발 참사가 인재(人災)로 드러나면서 성난 레바논 국민들이 6일(현지시간) 거리에 나서 '정권퇴진'을 외쳤다.

현지매체인 데일리스타는 레바논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이날 폭발 피해가 심한 베이루트 도심 제마이제 지역을 방문했을 때 수 백명의 레바논인들이 모여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혁명'이라는 구호와 함께 정권 퇴진을 촉구했다. 한 시위 참가자는 "레바논 정부가 테러리스트들이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베이루트 방문을 계기로 벌어진 이날 거리 시위는 폭발 참사에서 드러난 정부와 정치권, 사법기관의 부패와 무능에 대해 그동안 쌓였던 레바논 국민의 분노가 표출된 것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시위대를 향해 "(레바논에 대한) 원조가 부패한 사람들에게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기자회견 등을 통해 폭발 참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투명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개혁이 이행되지 않으면 레바논은 계속 침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폭발 현장인 베이루트 항구를 방문한데 이어 미셸 아운 대통령, 하산 디아브 총리, 나비 베리 의회 의장 등 레바논 지도자들을 잇따라 만났다.

노컷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폭발 현장인 항구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베이루트 폭발 참사는 대규모 질산암모늄을 방치한 인재(人災)로 드러났다.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폭발이 발생한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는 약 2천750t의 질산암모늄이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6년간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오랜 정국 혼란 끝에 올해 1월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새 내각이 출범했지만, 경제 회복과 적폐 청산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베이루트 폭발로 인한 사망자는 약 157명, 부상자는 5천여명에 이른다. 구조대가 부서진 건물 잔해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어 희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특히, 희생자 가운데엔 독일 외교관이 포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AFP통신은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폭발 참사로 독일 외교관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숨진 외교관은 폭발 당시 아파트에 머물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 각국은 참사를 애도하며 원조와 함께 수습 지원에 나섰다.

독일은 구조팀 47명을 베이루트로 보냈고, 터키는 의료 및 구조팀을 파견했다.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물품 20t을 실은 비행기도 전날 베이루트에 도착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물품들은 레바논 내 병원에 공급돼 부상자 치료에 쓰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