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3317 1082020080761973317 08 0804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9874000 1596809877000

"점화 그레이브즈는 틀리지 않았다" KT, 한화생명 2대1 제압…6위 탈환 [L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KT가 한화생명을 잡으며 플레이오프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KT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와의 경기가 펼쳐졌다.

1대1로 팽팽한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KT는 갈리오, 세트, 볼리베어, 올라프, 오공을 밴하고 루시안, 그레이브즈, 트위스티드 페이트, 진, 바드를 선택했다.

한화생명은 카르마, 조이, 제이스, 애쉬, 이즈리얼을 밴하고 케넨, 리신, 사일러스, 케이틀린, 쓰레쉬를 골라냈다.

3연속 점화 그레이브즈를 꺼낸 KT가 경기 초반부터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였지만 초반 기세는 한화생명이 앞서나갔다. '영재'의 리신이 바텀 지역에서 상대 바드를 두 번이나 잡으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KT는 미드와 탑에서 상대를 밀어 넣었고 킬과 전령을 획득하며 글로벌 골드 우위를 가져갔다.

한화생명은 탑에서 합류전을 펼치며 2킬을 획득했고 바텀에서도 3킬을 획득하며 세번째 드래곤까지 획득했다. 불리해진 KT는 상대 미드라인을 집요하게 공략하며 손해를 메꿨다.

한화생명의 네번째 드래곤을 앞두고 양 팀의 눈치싸움이 시작됐다. KT는 본대가 아닌 '큐베'의 케넨을 먼저 잡고 남은 챔피언을 차례대로 정리하며 킬스코어를 뒤집었다. KT는 바론버프까지 획득하며 차이를 벌렸지만 오히려 한화생명이 한타에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뒤집었다.

드래곤과 바론을 두고 엎치락뒤치락하는 상황이 계속벌어진 가운데 KT가 폭발적인 화력으로 상대를 잡아냈다. 미드 억제기를 밀어내고 바론버프를 획득한 KT는 글로벌 골드 차이를 1만 골드 이상으로 벌려놨다. 상대의 마지막 저항을 뿌리친 KT는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경기를 승리로 가져왔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