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0104 0182020080861980104 04 0401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6874178000 1597480702000

세계 부자들 코로나 탓에 `투자이민` 관심, 인기 나라는?

글자크기
코로나19 사태로 국경 장벽이 높아지자 전 세계 부자들 사이에서는 '투자 이민'이 각광 받고 있다고 미국 CN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관련 업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기점으로 시민권-체류권 취득을 위한 투자 프로그램(CIP)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

투자 이민 제도의 일종인 CIP는 여러 나라로 자금을 분산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세제 혜택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여러 국적의 여권을 들고다니며 이동의 자유를 누릴 수 있어 부유층 사이에서 주목받아왔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유행병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갖춘 국가로 떠날 수 있는 CIP를 선호하게 됐다는 것이다.

가장 인기를 끈 지역은 몬테네그로와 키프로스다.

이들 두 지역은 작년 4분기 대비 올해 1분기 신규 투자 이민 신청이 각각 142%, 75% 증가했다. 몰타는 꾸준한 인기 지역으로 손꼽혔다.

볼렉 대표는 "특히 키프로스와 몰타의 시민권을 취득할 경우, 유럽연합(EU) 모든 지역에서 접근과 정착의 자유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호주와 뉴질랜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위기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최근 이민 문의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는 100만 달러(약 11억원)에서 350만 달러(약 41억원), 뉴질랜드는 190만 달러(약 22억원)에서 650만 달러(약 77억원)의 투자금을 이민 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