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602 0252020080861981602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6530000 1596886635000

김근식 "靑 집단사표는 레임덕 징후…난파선 탈출 느낌"

글자크기

"집단 사표 매우 이례적"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8일 청와대 참모진의 집단 사의에 대해 “조기 레임덕의 징후”라고 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집단사표, 난파선 탈출과 조기 레임덕의 느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이진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민심 이반 직접 책임이 있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국토부, 법무부 장관은 놔두고 애꿎은 수석들로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꼼수”라며 “그런데 무언가 느낌이 이상하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 집단 사표는 매우 이례적”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당시 한광옥 비서실장 이하 참모진들이 집단 사의를 표명한 것 말고는 흔치 않은 경우”라고 했다.

김 교수는 “민심을 무마하고 국면 전환을 위한 거라면 대통령이 직접 참모진을 교체하는 게 정상”이라며 “대통령이 교체하는 방식이 아니고 참모들이 집단으로 사표 내는 건 굉장히 드문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주도한 문책성 교체가 아니고 비서실장과 수석들이 임명권자에게 집단 사표를 던진 모양새”라고 했다.

그는 “혹시 지지도 하락과 정권의 몰락을 예감하고 먼저 빠져나오려는 난파선 탈출의 느낌 아닌가요?”라며 “그렇다면 임기를 2년 가까이 남기고 정권의 조기 레임덕 아닌가. 왠지 고요한 절간 같은 청와대, 사람들이 다 떠난 텅 빈 집처럼 느껴지는 건 저만의 기우이자 우려겠지요”라고 했다.

앞서 지난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산하 청와대 수석 5명(정무·민정·국민소통·인사·시민사회)이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했다. 이를 두고 야당에선 “청와대 고위급이 ‘직’이 아닌 ‘집’을 택했다”는 말이 나왔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