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1938 0012020080861981938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89380000 1596889447000

통합당 “추미애 정신세계 이해 어려워···도취 모습 정상 아냐”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추미애 법무부 장관.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8일 전날 검사장급 이상 고위급 인사 후 페이스북에 ‘인사가 만사’라는 글을 쓴 추미애 장관을 향해 “갈수록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 장관의, 추 장관에 의한, 추 장관을 위한 인사였다. 정권에 충성한 검사는 포상을 받고 말 안 듣는 검사는 유배를 당했다”며 “조작된 검언유착으로 나라를 뒤흔든 잘못을 책임지고 자리에서 나가야 할 장관이 인사 배경에 도취하는 모습은 정상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총장의 수족을 잘라놓고 법치의 검찰조직, 폐허로 만들어 놓고도 자축에 여념없는 장관의 정신세계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검찰을 웃음거리로 만들었음에도 시치미를 뗀 채 ‘희망과 격려의 인사’였다고 축배를 든다. 전리품 잔치에 국민을 초대하지 말라”고 말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여의도의 저승사자라고 했던 검사 문찬석은 가고,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도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적었다.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추 장관의 글을 거론하면서 “조국 줄, 추미애 줄 잡고 동료·조직·자존심을 짓밟고 일하는 검사들이 요직을 독차지(천박하게는 싹쓸이) 한 인사”라며 “상식을 갖춘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보면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궤변과 요설을 쏟아낼 수 있단 말이냐”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추미애 ‘사단’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했다”며 “권력비리에 칼을 댈 사람들이 사라졌으니, 이제 마음 놓고 썩어 문드러지겠죠”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이게 문재인표 검찰개혁의 실체”라며 “윤석열 총장 임명하며 문재인이 하는 말을 들어보라. 순진하게 저 말을 믿은 이들은 전원 학살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동성 기자 estar@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