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4717 0022020080961984717 04 040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6315000 1596936373000

미국인 3명 중 1명 "인증된 코로나 백신, 무료여도 안 맞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인 3명 중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무료로 제공된다고 해도 접종을 맞지 않을 거라고 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미국 여론조사업체 갤럽은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2일까지 18세 이상 남녀 7632명에게 ‘식품의약국(FDA) 인증을 받은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지금 당장 무료로 맞을 수 있다면 백신 접종을 받는 데 동의하겠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35%가 ‘동의하지 않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65%는 ‘동의하겠다’고 답했다.

갤럽은 지지 정당에 따라 ‘백신을 맞겠다’고 동의한 응답자의 비율이 상이하게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미국 민주당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81%가 백신 접종에 동의하겠다고 답한 반면, 지지 정당이 없는 응답자 중에서는 59%가, 공화당 지지 응답자 중에서는 절반이 채 안 되는 47%만 백신 접종을 맞겠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백신 접종 의향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18~29세 응답자의 76%가 ‘백신을 맞겠다’고 했다. 65세 이상 응답자 중에서도 70%가 동의했다. 30~49세(64%), 50~64세(59%) 순이었다. 갤럽은 경제 활동이 많은 20대가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통로가 되고 있고, 또 장년층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 등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종별로도 백신 접종 의향이 다르게 나타났다. 백인 응답자 중 67%가, 비백인 응답자 중 59%가 백신 접종에 동의했다.

또 도심 지역에 살수록 백신 접종에 동의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도시에 거주하는 응답자의 백신 접종 동의율은 69%에 달했지만 시골 거주 응답자의 동의율은 56%에 그쳤다.

갤럽은 1954년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새로 개발된 소아마비 백신을 맞겠냐’는 질문에 60%만 그러겠다고 답했다면서, 당시 대중들이 백신을 맞게끔 만든 전략이 무엇이었는지 다시 한번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