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5087 1102020080961985087 08 08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7739000 1596937761000

전공의 급한 불 껐더니…이번엔 동네의원 집단휴진 '빨간불'

글자크기
대한의사협회 오는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예고

전국 전공의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별다른 의료대란 없이 파업이 하루 만에 끝났지만 오는 14일 동네의원의 파업이 예고돼 있어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9일 의료계에 따르면 개원의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한의사협회는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해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들은 의과대학 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도입을 반대하고 있다.

조선비즈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당정협의'가 열린 지난달 23일 국회 정문 앞에서 대한의사협회가 "문제는 인원이 아니라 배치다" 현수막을 들고 증원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의협은 지난 1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네 가지 정책을 각각 철회·중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사태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체제를 구축하라고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 의협은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개선 조치가 나오지 않을 경우 파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의협은 1차 파업 후에도 정부의 입장이 변하지 않는다면 2, 3차 파업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만약 1차 의료를 담당하는 개원 의사들이 집단휴진에 들어가면 환자의 불편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의협 산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파업에 가세한 상태에서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동네의원과 대학병원 모두에서 진료 차질이 벌어질 수 있다.

한편, 예비의사들인 전국 의대생들은 전공의 집단휴진이 시행된 7일부터 의사협회의 총파업이 예고된 14일까지 일주일간 수업과 실습을 거부하는 식으로 투쟁에 동참한다.

이들은 전공의들과 함께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에서 ‘#덕분이라며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덕분이라며 챌린지는 정부의 ‘덕분에 챌린지’를 차용한 것으로, 정부를 비판하기 위해 고안됐다.

전효진 기자(oli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