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5128 0032020080961985128 08 08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37954000 1596937966000

'피처폰'의 힘…"삼성, 인도 휴대폰 시장서 1위 탈환"

글자크기
연합뉴스

인도에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20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샤오미에 1위를 탈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과 피처폰을 합친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로 샤오미, 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 시장 영향력을 높여가며 작년 4분기 첫 인도 시장 휴대폰 1위(21.1%)가 됐고, 1분기에도 18.3%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2분기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내주게 됐다.

샤오미는 2분기에도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29.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지켰지만, 삼성전자가 26.3%로 샤오미와의 차이를 줄이면서 3위에서 2위로 올라오고 피처폰 시장에서도 선전하면서 이 같은 결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국가 휴대폰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으로 재편된 것과 달리,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는 스마트폰을 제외한 피처폰 시장이 아직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한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 삼성, 비보, 리얼미, 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 지오, 아이텔, 라바, 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밖에 없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며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전했다.

인도-중국 간 갈등 고조에 따라 인도에서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앞서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박진석 연구원은 "최근 인도 시장 내 중국 브랜드에 대한 반감으로 하반기 중국 브랜드들의 판매량 부진이 예상된다"며 "이로 인해 삼성이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도에서는 코로라19로 인해 2분기 락다운(이동제한령)이 이어지면서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대비 50.6% 감소한 1천820만대 규모였고, 피처폰 시장은 전년 대비 69% 감소한 1천만대 규모였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