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7137 0252020080961987137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596945702000 1596945782000

'검찰이 文 탄핵 밑자락 깔았다'는 조국에…진중권 "뚱딴지 같은 소리"

글자크기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두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지난 총선에서 집권여당의 총선 패배를 예상하고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위한 밑자락을 깔았다"고 한 것에 대해 9일 뚱딴지같은 음모론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오전 조 전 장관은 대통령의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 1년을 맞아 자신의 검찰과 언론을 비판하는 페이스북 게시글을 남겼다. 이 글에서 "검찰은 준(準)정당'처럼 움직인다"며,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수사는 검찰이 여당의 총선 패배를 예상해 이후 대통령 탄핵을 위한 밑그림을 준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을 인용하며 "이게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며 "무슨 탄핵을 검찰에서 하나. 국회의원 3분의 2 동의를 받아 헌법재판소에서 판단하게 되어 있거늘"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은 재임 중에는 소추 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기소도 못 하는 사건이 탄핵의 사유가 될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음모론을 펼치더라도 좀 그럴 듯하게 하든지, 이제 아예 김어준 수준으로 내려갔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번의 권언유착 사건의 바탕에도 '윤석열-한동훈이 유시민을 음해함으로써 총선에 영향을 끼치려 한다'는 황당한 음모론이 깔려 있다"고 했다. "그 허황한 얘기를 (추미애) 법무부장관까지 믿었다"며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묵인했다는 것은 대통령마저 그 말을 믿었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냄새가 난다'. 음모론의 나라, 김어준의 나라"라고 했다. 친여(親與) 방송인 김어준씨는 지난 5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두고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 할머니가 쓴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냄새가 난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며 배후론을 제기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저 탄핵 음모론으로 얼떨결에 천기누설을 한 셈"이라며 "검찰에 대한 광적인 증오와 검찰총장에 대한 비이성적 공격의 목표가 결국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의 수사를 막는 데 있었다는(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렇게 나오니 수상하다. 혹시 그 사건, 정말 대통령이 관여한 것 아니냐"며 "피의자인 황운하에게 공천을 준 것 자체가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김은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