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837 0562020080961993837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8247000 1596978258000

김용민, 문찬석 겨냥 “자신이 인사불이익 받았으면 이번 인사가 잘못?”

글자크기

김 의원 “억울하다면 그간 검찰이 어떤 조직문화 만들어왔는지 반성해야” / “평소 검찰이 잘 들이대던 잣대 복사해 보면 문찬석 씨가 무능해서 그런것” / “변호사 역할 하겠다고 다짐했는데 돈 좀 벌어볼생각이라면 접는게 좋을것”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사의를 표명한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겨냥해 “광주지검장을 지낸 문찬석씨의 사퇴인사는 찌질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9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인사 불이익을 받았기 때문에 검찰개혁도 문제가 있고, 이번 인사도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평소 검찰이 잘 들이대던 잣대를 복사해 보면 문찬석씨가 무능해서 인사에 불이익을 받은 것”이라고 규정하며 ”억울하다면 그동안 검찰이 어떤 조직문화를 만들어왔는지 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이번 인사에 대해 “이번 법무부 인사는 형사부, 공판부 강화의 기조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라며 “그러다 보니 특수부 출신이 독점하던 요직이 자연스럽게 분산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유아처럼 자신의 인사 불이익만 보지 말고 그 동안 열심히 일하면서도 인사에서 인정받지 못해 온 동료 형사,공판부 검사들도 돌아봐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김 의원은 문 지검장의 글에 대해서도 “문찬석씨의 글을 보면 자신은 수사만 열심히 해 온 검사라고 하는 데 검경수사권 조정에 문제점이 있다고도 하고 있다”며 “수사만 열심히 해 온 검사라는 것은 사실은 수사관 역할만 해 온 사람이라는 것은 고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사제도와 검사 역할의 본질을 고민해 본 적이 없었던 사람이 이제 와서 커진 목소리로 잘못을 지적하고 있다는 것이 한심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제 검찰개혁은 시대정신이 되었고, 되돌릴 수 없다”며 “검찰이 한발 빠르게 적응하고 동참해도 모자랄 판에 여전히 검찰개혁 발목잡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는 문찬석씨가 검찰에서 나가주는 것이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도 꼬집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개인적으로 무척 아쉬운 것은 이런 검사가 그만두고 나와서 변호사로 개업해 떵떵거리고 살 수 있는 구조를 아직 개혁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서초동에서 변호사로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는데, 전관예우로 돈 좀 벌어볼 생각이라면 빨리 접는 게 좋을 것이며 고위 검사 출신으로서 사회에 봉사하고 살기를 바란다”며 글을 맺었다.

세계일보

지난 2월 광주지검을 찾은 자리에서 문찬석 광주지검장과 악수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문 지검장은 지난 7일 단행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두 번째 고위직 인사에 대해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행태가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비교적 한직으로 여겨지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이 나자 문 지검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전국시대 조나라가 인재가 없어서 장평 전투에서 대패하고 40만 대군이 산채로 구덩이에 묻혔느냐”면서 “옹졸하고 무능한 군주가 무능한 장수를 등용한 그릇된 용인술 때문”라는 글을 올리며 추 장관의 인사를 비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