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430 0102020081061994430 05 0507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85572000 1596990971000

돌부처 오승환, “아이가 사인 못받아 섭섭해했다”는 팬에 “죄송합니다” 사과

글자크기
서울신문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자신의 자녀에게 사인을 해주지 않아 섭섭해했다는 부모 팬에게 인스타그램 DM을 보내 정중히 사과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자신의 자녀가 사인을 못 받아서 섭섭해했다’는 메시지를 보낸 팬에게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죄송하다”고 답장했다는 캡처 사진이 9일 야구팬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와 화제다.

오승환은 “일단 죄송하다”며 “이렇게 직접 말씀드리는 건 처음이긴한데 제가 만약 아이들을 봤다면 절대 지나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오해하지 마시고 화 푸셨으면 좋겠다”며 “따끔한 말씀 다시 한번 새겨 듣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또 “저도 조카들도 있고 부모 입장에서 아이들 때문에 부끄러움 무릅쓰고 팬이라고 말씀해주시는 분들 쉽지 않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아이들은 절대 그냥 지나치지 않는데...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국 프로야구계는 고액 연봉을 받는 스타 선수들이 팬들의 사인 요구를 의도적으로 거부하는 등 팬 서비스에 인색한 모습을 보여 팬들로부터 지탄을 받아 왔다. 야구팬들은 나무위키에 ‘팬서비스/국내/야구’라는 문서를 만들어 10개구단 팀별로 팬 서비스가 좋은 선수, 팬 서비스가 평이 갈리는 선수, 팬 서비스가 좋지 않은 선수를 분류해놨을 정도다.

이 문서에 오승환은 팬 서비스가 좋은 선수로 분류 돼 있고, 그에 대해 “무뚝뚝한 인상과 달리 메이저리거가 돼서도 잘해줬고 삼성시절 때도 (팬서비스를) 정말 잘 해줬다고 한다. 사진 또한 잘 찍어 주는 편”이라고 서술돼 있다.

반면, 팬 서비스가 좋지 않은 선수로 분류된 고액 연봉을 받는 스타 선수들에 대해서는 “팬을 보면 도망가기 바빴다”, “미리 사인해놓은 종이를 내놓고 알아서 가져가라 했다”, “야구의 날 사인회에 모두 참가할 때 혼자 거부했다”, “희소성을 이유로 거절해 빈축을 샀다”고 서술하고 있다.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