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534 0182020081061994534 05 0506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596989901000 1596990006000

조성환 감독의 인천 반전 없었다…15경기째 무승 [K리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의 지휘봉을 잡은 조성환 감독이 첫 경기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인천은 개막 15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지며 강등 위기가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인천은 9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가진 성남 FC와의 2020시즌 K리그1 15라운드에서 0-2로 졌다.

지난 6월 FC 도쿄에서 성남으로 임대 이적한 나상호가 후반 12분과 42분에 잇달아 골을 터뜨리며 조 감독과 인천을 울렸다. 나상호는 K리그1 7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매일경제

조성환 감독은 인천 유나이티드 지휘봉은 잡은 뒤 치른 첫 경기에서 0-2로 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승점 3을 추가한 성남(승점 17)은 11위에서 6위로 다섯 계단을 뛰어 올랐다. 강원 FC, FC 서울(이상 승점 16), 부산 아이파크, 광주 FC(이상 승점 15), 수원 삼성(승점 14)와 승점 차가 크지 않아 중위권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인천에 ‘남의 일’이다. 개막 15경기째 1승도 거두지 못했다. 임완섭 감독이 사퇴하고 임중용 감독대행 체제를 거쳐 조 감독이 부임했으나 반전은 없었다.

인천은 8골로 경기당 평균 0.53득점에 그치고 있다. 지독한 골 가뭄이다. 상주 상무,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와 연이어 1-1 무승부를 거두며 반등하는가 싶었으나 다시 연패 늪에 빠졌다.

올해 K리그1은 상주가 순위에 상관없이 자동 강등되며 상주를 제외한 11개 팀 중 최하위가 2부리그로 떨어진다. 인천은 11위 수원과도 승점 차가 9나 된다.

한편, 상주는 문선민의 2골에 힘입어 부산을 2-0으로 격파했다. 승점 28의 상주는 울산 현대(승점 36), 전북 현대(승점 35)에 이어 3위로 저픔했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