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4680 0682020081061994680 03 03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996000000 1596996093000

더 싸지는 알뜰폰, 월 1만원대 할인카드까지

글자크기

정부, 5G-LTE 망이용료 낮추고… ‘알뜰폰 허브’서 중고폰 판매키로

정부가 알뜰폰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요금 인하를 유도하고 전용 할인카드를 이용한 할인 혜택 확대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시장 경쟁을 유도하고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알뜰폰 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정부는 올해 11월 고시를 개정해 이동통신사들이 알뜰폰 사업자에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도매 제공하도록 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이통사들과 협의해 알뜰폰 업체에 제공하는 5G와 4세대 망인 롱텀에볼루션(LTE)에 대한 망 이용료를 지난해보다 20% 이상 낮출 방침이다. 소비자 수요가 많은 LTE·5G 요금제의 수익 배분 대가도 낮추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알뜰폰에 망을 의무 제공하는 1위 사업자(SK텔레콤)와 더불어 KT 및 LG유플러스도 저렴하게 5G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B국민카드, 롯데카드, 우체국카드와 제휴해 ‘알뜰폰 전용할인카드’도 선보이기로 했다. 알뜰폰 가입자들이 해당 카드를 이용하면 실적에 따라 월 1만 원에서 최대 1만5000원까지 요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알뜰폰에 특화된 단말기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공동 조달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9월부터는 알뜰폰 정보 제공 사이트인 ‘알뜰폰 허브’(mvnohub.kr) 등에서 중고 단말기를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심(USIM·가입자인증식별모듈) 당일 배송 서비스 제공 업체를 늘리며 현재 서울·경기 지역에 한정된 서비스 지역도 확대하기로 했다. 요금제, 단말기, 할인카드를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도록 알뜰폰 허브 사이트도 개편한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