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866 0232020081061995866 03 03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1286000 1597011296000

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평택 공장 본격 착공

글자크기

최종 건축허가 면적 70만㎡

2023년 하반기 양산 전망

아시아경제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캠퍼스의 세번째 반도체 생산 라인인 'P3' 공장을 이르면 다음달 착공에 들어간다. 총 30조원 이상이 투입될 이번 공사는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1위 기업으로서 '초격차' 유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0일 경기도 평택시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평택캠퍼스 반도체 제3 생산라인(P3)의 건물 착공이 이르면 9월부터 시작된다.


최종 건축허가 면적은 70만㎡ 규모로 알려졌다. 통상 2개 층으로 건설되는 반도체 생산 라인과 5층 이상의 사무실 등 부속 동을 합친 것이다.


P3 라인은 삼성전자가 평택캠퍼스에 짓기로 한 총 6개의 라인 가운데서도 규모가 가장 크다. 통상 반도체 공장 건설과 설비 반입, 생산까지 3∼4년가량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P3 라인의 양산 가능 시기는 2023년 하반기가 될 전망이다.


앞서 P1 라인이 2017년 하반기, 현재 공사 마무리 단계인 P2 라인이 올해 안에 가동되는 등 '3년 주기'로 새로운 생산 라인이 양산에 들어간 것을 고려하면 P3 라인의 첫 생산 시기가 2023년 하반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P3 라인의 투자금액은 평택캠퍼스 단일 라인 가운데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P3보다 규모가 작은 P2 라인의 투자금액이 30조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할 때 30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라인 증설을 서두르는 것은 경쟁사와의 초격차 유지를 위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하는 삼성과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언택트(untact·비대면)' 라이프 스타일 확산으로 반도체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삼성은 오는 2030년 비메모리 반도체 부문에서도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파운드리 부문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평택캠퍼스의 나머지 라인 신축도 서두르고 있다. 평택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앞으로 P4∼6 라인 건설에 대비해 평택시에 공업용수를 추가로 확보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