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6389 0562020081061996389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4000000 1597014177000

진중권, SNS로 文 저격…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들 일제히 비판 나서

글자크기

신 의원 "사람 인생은 모르는 것이라 한번 탈선하면 나중에 가닿을 곳은 지금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지경일 수 있다"

세계일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왼쪽)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을 저격하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들이 일제히 진 전 교수에 비판을 쏟아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 전 교수는 오로지 친구 '꾸기(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악감정과 불타는 적개심에 휩싸여 있다"며 "대통령이 '꾸기'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어 문 대통령도 똑같이 적의의 대상이 된 것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신동근 의원이 진 전 교수를 향해 '작년에는 문 대통령이 아니라 주변이 문제라고 하더니 왜 이제 와서 말을 바꾸었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라면서 올린 문 대통령 저격 글에 대한 반응인 셈이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크게 세 번 '뜨악'(꺼림칙하고 싫다)했던 적이 있다"고 자신이 정권의 비판에 앞장서게 된 이유를 소개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지금 진중권은 '꾸기'에 대한 적개심이라는, 표면이 울퉁불퉁한 렌즈가 끼워진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고 있다"면서 "세상이 제대로 보일 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보수진영으로 간 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이 30년 전에는 내로라하는 노동운동가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사람 인생은 모르는 것이라 한번 탈선하면 나중에 가닿을 곳은 지금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지경일 수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이원욱 민주당 의원도 진 전 교수의 문 대통령 저격 글에 격분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뇌가 없는데 어떻게 말을 하느냐고 한 '오즈의 마법사'의 한 대목을 들려주고 싶다"면서 "진 전 교수의 과거 명징함을 떠올리는 분들이 통탄하고 있지 싶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진 전 교수가 문 대통령을 싫어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를 밝히는 것을 보니 어지간히 싫어하나보다고 생각한다"면서 "특정한 누군가를 왜 싫어하는지를 속속들이 밝히기보다는, 예전의 명징함을 찾아 희망을 다시 이야기하는 게 어떠하냐"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