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7657 0372020081061997657 03 03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7732000 1597018164000

“1인분 주세요”…오리자조금,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

글자크기

전국 오리고기 전문 판매식당 대상 공격적인 마케팅 활용

헤럴드경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 포스터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황해창 기자]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와 사단법인 한국오리협회는 외식산업에서의 오리고기 판매 확대를 위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마리 당 중량에 대한 소비자 혼선을 방지하고 1인 가구 증가 등 변화된 외식문화 트렌드를 오리고기 외식업계에 정착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오리고기 판매 단위를 기존 ‘마리’에서 ‘중량(g)’으로 표기해 판매하도록 홍보하고 있다.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는 지난 해 전국 5대 도시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캠페인 안내문을 발송하고 소비자 대상 오프라인 거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으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실시해왔다.

올해에는 캠페인 대상을 전국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으로 확대해 더욱 공격적인 캠페인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직접 판촉(DM) 마케팅의 일환으로 캠페인 안내문과 포스터, 홍보물 등을 발송하고 캠페인에 참여하는 식당에는 메뉴판 교체를 지원하는 등 중량 단위 판매가 더욱 많은 식당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공식 SNS, 방송 홍보 등을 적극 활용하여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홍보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만섭 오리자조금관리위원장(한국오리협회장)은 “오리고기의 경우 한 마리의 기준이 불분명해 실제로는 다른 육류에 비해 가격이 저렴함에도 소비자들은 비싸다고 여기는 등 마리 단위 판매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부담 없이 오리고기를 즐기고, 오리고기 판매 식당은 매출이 늘어 모두가 윈-윈(win-win)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hchw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