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7877 0582020081061997877 06 0602001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8038000 1597018508000 related

‘서울촌놈’ 한효주, 고향 청주서 11년 만에 이승기와 재회…‘찐친케미’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한효주가 이승기와 11년 만에 재회해 남다른 인연을 공개했다.

9일 방송된 tvN ‘서울촌놈’에서는 이승기, 차태현이 세 번째 홈타운 청주로 떠난 가운데, 청주 토박이 한효주와 이범수가 출연했다.

이날 이범수는 ‘청주’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다른 광역시들을 제치고 청주가 세 번째 홈타운이 된 것이 자랑스럽다”며 가이드가 된 소감을 전했다. 한효주는 출연 부담감에 “청주란 곳에 대해 많이 알지 못한 것 같아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말하며 청주의 면적과 인구수까지 줄줄 읊었다.

한효주와 이승기는 지난 2009년 SBS 드라마 ‘찬란한 유산’에서 찬유커플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승기는 “야외 예능에서 보는 건 처음”이라며 반가움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다양한 공통점 털어놨다. 빠른 87년, 동국 대학교 동기, 같은 데뷔작, 같은 동네에서 살았다는 것까지 말해 남다른 인연을 자랑했다.

네 사람은 터미널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범수는 “청주에서 19년 동안 살았다”며 청주와 인연을 밝혔다. 한효주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버스를 타고 서울로 연기학원을 다녔다”며 “이후 혼자 캐리어 두 개 들고 서울로 상경했다”고 회상했다.

함께 점심을 먹으려고 이동한 곳에서 한효주와 이범수의 실감 나는 충청도 사투리 강의가 시작됐다. 이범수는 “충청도 사람들은 중부 지방이라 본인이 사투리를 쓴다고 생각 안 한다”며 “충청도 사투리는 어미가 늘어진다. 그리고 ‘아이’로 통한다. ‘아이’로 많은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충청도 사람들의 ‘속을 잘 알 수 없는 성격’에 대해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 “처음에 무언가 제안하면 형식적으로 거절한다”며 “적어도 세 번은 물어봐 줘야 한다. 충청도 사람들은 한 번 좌표를 딱 찍지 않는다. 그러면 부담스러워한다”고 말하며 충청도 사람들의 특징에 대해 전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이승기는 “효주는 보자고 했을 때 바로 보자는 게 아니더라. 애매하게 말해서 ‘안 보는 구나’ 하고 다른 약속을 잡았는데 그날 연락이 왔다”고 설명했다. 한효주는 “세 번이나 물어봤어야지”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충청도 사람들은 배려라 생각하지만 서울 사람들은 속 터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청주 투어가 시작되고 이범수가 안내한 곳은 청주인들의 휴식처인 중앙공원이었다. 평범한 도심공원 같았지만, 청주 관아가 있던 특별한 곳이었다. 약 9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압각수가 눈길을 끌었다. 또 청주의 만남의 장소인 철당간, 국립현대미술관 등을 찾으며 본격 청주 투어의 시작을 알렸다.

한효주와 이범수가 어렸을 때 살았던 동네로 발걸음을 향했다. 이범수는 고등학교 때까지 살았던 집터를 방문해 “이 집에서 엄마와 아빠가 나오실 것 같다”며 뭉클한 마음을 전했다.

율량동으로 간 한효주는 “나한테 청주는 율량동이다. 그곳에서만 쭉 살았다”며 설레했고 이승기도 “너와 내가 살았던 데가 멀지 않았다는 게 너무 신기하다”고 말했다.

한편, tvN 하드코어 로컬 버라이어티 ‘서울촌놈’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서울촌놈’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