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8389 0232020081061998389 02 02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8887000 1597018902000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서 '코로나19' 집단감염 … 9명 확진(상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가 열린 지난달 8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추가 감염자 확인에 나섰다.


10일 서울시와 중구에 따르면 남대문시장 내 '케네디상가'에서 전날 오후까지 상인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케네디상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회현역 5번 출구와 6번 출구 사이(중구 남창동 48-7)에 있는 여성 패션 전문 상가다.


앞서 지난 7일 이 상가에서 일하는 여성(경기 고양시 거주)이 처음 확진됐고, 방역당국이 이 여성과 같은 층에서 일하는 상인 20명을 검사한 결과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또 처음 확진된 여성의 자녀가 추가로 확진돼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으로 집계됐다.


감염된 상인들은 상가 1층의 점포에서 일했다. 서울시는 같은 건물의 다른 층 근무자가 더 있으며 5명 안팎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접촉자가 더 있는지 확인하고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또 이들 상인과 접촉한 상가 방문자들에게도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