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8508 0142020081061998508 03 03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19098000 1597019105000

100대 ICT 韓 기업은 삼성 1곳뿐, 인프라가 썩는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계 100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가운데 한국은 삼성전자 단 1곳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막대한 예산을 쏟아부어 ICT 인프라를 구축했지만 정작 이 '놀이터'에 뛰어놀 플레이어가 없어 외국기업에만 판을 깔아준 셈이다.

삼성만 국가대표 '외로운 싸움'

10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 10년간 주요국 ICT 기업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글로벌 시총 기준 톱100 ICT 기업 명단에서 한국의 위상은 초라했다.

가장 많은 수의 기업을 보유한 국가는 애플, 넷플릭스, 테슬라 등 글로벌 스타기업을 보유한 미국으로 57개사에 달했다. 이어 중국은 대표 기업인 알리바바를 포함한 12개사, 일본과 유럽의 경우도 각각 11개, 10개사가 순위에 꼽혔다. 떠오르는 ICT 강국 인도 역시 3개사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한국은 삼성전자(11위) 단 1개의 기업만이 자존심을 지켰다. 삼성전자 덕분에 한국의 글로벌 시장 지분율은 그나마 1%를 기록했다.

한국의 시총 증가세는 심각하게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5개 기업의 시총 합이 약 8092조원, 중국은 약 2211조원인데 비해 한국은 약 530조원으로 미국의 15분의 1, 중국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특히 인터넷 포털 및 전자상거래 기업 간 차이가 컸다. 네이버, 카카오 등 2개사의 시총은 약 83조원으로 중국의 전자상거래업체 징둥닷컴 1개사의 시총(120조원)에도 큰 격차가 났다. 전경련은 "해외매출 비중이 네이버 30%대, 카카오는 아직 공식통계가 없는 실정으로 상대적으로 증가세가 느리다"고 분석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조업+디지털 결합 혁신 속도내야

주요 ICT기업의 지난 10년간 시총 증가 속도도 한국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미국 5개사 시총 합계의 연평균 증가율이 29.4%, 중국 5개사가 70.4%의 증가율을 기록한 반면, 한국은 연평균 23.4% 증가에 그쳤다.

카카오는 코로나19의 영향에 힘입어 폭발적인 성장(63.1%)을 했으나 중국의 배달 어플 업체 메이퇀 디엔핑(247.2%)에는 미치지 못했다. 다른 한국 기업들은 연평균 7~18%대 성장에 그쳤다.

미국의 경우 불과 10년 전만 해도 석유회사 엑손모빌이 독보적인 시총 1위 기업이었지만(2007년~2011년 5년간) 2012년 애플에 왕좌를 내줬다. 애플은 2009년 7월께 10위권에 진입한 이후 단 5개월만인 같은 해 12월 말 3위로 급등, 그 이후 1,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미국 증시의 10대 기업 중 5개가 정보기술(IT) 및 디지털 관련 기업일 정도로 미 증시는 10년 만에 획기적인 포트폴리오 재편을 이뤘다.

앞으로 국내 제조업이 성장기회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경련은 마이크로소프트(MS)·테슬라 등 기존산업에서 디지털 혁신과 융합에 성공한 모델을 참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시총은 실제 시장이 바라보는 향후 전망을 보여준다"며 "IT강국 코리아가 글로벌 디지털 경제에서 그 위상을 이어가려면 디지털 혁신과 기존 산업과의 결합을 위한 창의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