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257 0432020081061999257 03 0301001 6.1.17-RELEASE 43 SBS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7020125000 1597020644000

[친절한 경제] '무사고 둔갑' 침수 중고차 확인하는 방법

글자크기
<앵커>

친절한 경제, 권애리 기자 나와 있습니다. 권 기자, 이번 장마 너무 길죠. 기록적인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데 오늘(10일)도 침수 차량 관련해서 취재를 해오셨다고요?

<기자>

네. 장마 48일째죠. 역대 최장 기록이었던 2013년의 기록에서 딱 하루 남았습니다. 지난주에는 침수 차량 보험 처리하는 법 간략하게 말씀드렸는데요. 오늘은 장마철 차량 관리하는 법, 그리고 중고차 얘기까지 좀 해보겠습니다.

요즘에 운전 계속하신 분들이라면 공감하실 겁니다. 옆 차선에서 물을 잔뜩 끼얹고 지나간다거나 반대편에서 달려오는 차가 정말 물보라를 일으키고 지나가서 욱, 했다거나 적어도 한 번쯤은 다 겪으셨을 일들이죠.

일단 서로를 위해서 감속 운전 꼭 해야 하고요. 자동차 10년 타기 시민연합이 공개하고 있는 장마철 침수 차량 관리법을 보면, 침수된 적이 없더라도 폭우를 만난 자동차들은 다 반 침수 차로 보는 게 맞다고 얘기합니다.

차하고 습기가 상극인 것은 다 아시죠. 그야말로 습기 먹은 자동차를 최대한 빨리 건조시켜줘야 차체 깨끗하게 오래 탈 수 있다는 겁니다.

정말 빨리 햇볕이 났으면 좋겠는데요, 햇볕이 나면 침수 피해가 없었더라도 차문과 트렁크를 열고 스페어타이어 밑까지 전부 차에 일광욕을 시켜주라고 권하고 있습니다.

또 비가 올 때는 길이 미끄러워서만이 아니라 브레이크 계통에 물기가 들어갈 수 있어서 제동 거리가 길어지기도 합니다.

브레이크를 자주 나눠 밟아서 건조시켜 주는 게 이럴 때 도움이 됩니다. 엔진오일이랑 브레이크 오일도 점검해서 수분 들어간 게 없는지 파악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앵커>

그런데 침수 차 같은 경우에 폐차하는 경우도 있고요. 일부는 고쳐서 다시 쓰기도 할 텐데, 침수 차량이 마치 멀쩡한 차량인 것처럼 둔갑해서 중고차 시장에 나오는 경우도 있죠?

<기자>

네. 사고 이력 중에서 침수 차는 가장 피하는 것들 중의 하나죠. 보험개발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보험 처리된 침수 차가 1만 1천 대 가까이 됩니다.

올해 들어서 지난달 말까지 처리된 것은 그중에 1천30대 정도입니다. 그리고 안타깝지만 이런 차가 지금도 계속 급격히 늘어나는 중입니다.

침수 차량의 65% 정도는 전손처리 수준의 피해를 입습니다. 이렇게 피해가 크면 폐차하는 게 원칙입니다.

그런데 나머지 35%도 웬만하면 중고차 시장에 나중에 나왔을 때 소비자들이 피하고 싶어 하고요.

그러면 안 되는데 폐차했어야 할 차가 브로커를 거쳐서 중고시장에 감쪽같이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요즘 침수 차들은 엔진에 물 들어가는 것도 치명적이지만요. 사실 전자제품이기도 합니다.

물 찼던 전자제품 모르고 샀다가 생각지 못한 오작동이나 잔고장이 생기면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물 들어갔던 휴대폰 쓰면서 귀찮은 잔고장 겪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죠. 가격 생각해서 알면서도 선택하는 거라면 모를까, 속아서 사는 건 정말 피해야 합니다.

일단 가장 확실한 침수 차량 확인 방법은 보험개발원이 운영하는 카히스토리 사이트를 이용하는 겁니다.

포털 검색창에 '카히스토리'라고 치면 바로 나오고요. 지금 자막 나가는 영문 주소 입력하셔도 됩니다.

들어가 보시면 바로 무료 침수 차량 조회 들어갈 수 있는 탭이 이렇게 보입니다. 차량번호나 차대번호 쳐보면 침수된 적 있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보험개발원이 운영하는 카히스토리에서는 보험 처리가 안 됐던 차는 확인이 어렵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자차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차량 중에서 그러면 안 되는데 침수 차량 이력을 제대로 얘기하지 않고 슬쩍 중고차로 나오는 경우도 있고요. 번호판을 바꾸는 경우도 가끔 발각됩니다.

그래서 카히스토리 사이트에서 침수 차를 조회해 볼 때 차량번호도 좋지만 차대번호, 차체 곳곳에 아예 새겨져 있는 차대번호를 보고 입력하는 걸 추천드리고요.

안전벨트를 끝까지 잡아당기거나 트렁크 바닥을 들춰봐서 흙 자국 같은 걸 살펴보는 법도 많이 얘기합니다. 그런데 청소를 깨끗이 했으면 이것만으로도 확실하지 않을 수 있죠.

그래서 에어컨이나 히터를 5분 이상 틀어 보면서 진흙 냄새 섞인 악취가 나지 않는지, 그리고 차량 검사할 때 하는 것처럼요. 차량 엔진의 rpm을 3천 이상 올려서 5분 이상 지켜보면서 차체가 심하게 떨리지 않는지 파악하는 것도 방법 중에 하나로 꼽힙니다.

그리고 중고차를 살 계획이 있더라도 요즘 같은 때로부터 한두 달 정도는 여유를 두고 사는 것도 많이 추천하는 방법이기는 합니다.
권애리 기자(ailee17@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