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272 0242020081061999272 05 05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0292000 1597046042000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서 생애 첫 메이저 우승…'23억원 잭팟'

글자크기
이데일리

콜린 모리카와.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PGA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달러) 정상에 오르며 자신의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모리카와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드란시스코 TPC 하딩파크(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모리카와는 공동 2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폴 케이시(잉글랜드)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 4위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모리카와는 3번홀과 4번홀 연속 버디로 역전 우승을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기회를 엿본 모리카와는 10번홀부터 다시 타수를 줄여나갔다. 그는 10번홀과 14번홀에서 각각 1타씩을 줄이며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271m로 세팅된 16번홀에서는 모리카와가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가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드라이버를 선택한 모리카와는 핀을 직접 보고 티샷을 날렸다. 결과는 완벽했다. 그린 앞에 떨어진 공을 경사를 타고 홀 옆 약 3m 거리에 멈췄다. 퍼트 역시 흔들림 없었다. 모리카와는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2타 차 단독 선두가 됐다. 리드를 잡은 모리카와는 마지막까지 침착했다. 그는 나머지 홀에서 모두 파를 적어냈고 자신의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을 확정지었다.

PGA 투어 통산 3승째를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한 모리카와는 우승 상금으로 198만달러(약 23억5300만원)를 받았다. 페덱스컵 랭킹도 크게 상승했다. 페덱스컵 포인트 600점을 추가하며 페덱스컵 랭킹 2위가 됐다.

공동 2위에는 11언더파 269타를 적어낸 존슨과 케이시가 자리했고 매튜 울프와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등이 10언더파 270타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한국 선수 중에는 김시우(25)가 7언더파 273타 공동 13위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최종 4라운드 11번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안병훈(29)은 4언더파 276타 공동 22위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