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344 1192020081061999344 04 04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20374000 1597020409000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전세계 코로나 확진 2천만명 넘어…재확산 가속화

글자크기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전세계 코로나 확진 2천만명 넘어…재확산 가속화

<출연 : 김지수 연합뉴스 융합뉴스부 기자>

[앵커]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우한의 정체불명 폐렴이 세계보건기구 WHO에 보고된 이후 7개월여만입니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월드오미터에 이어 존스홉킨스대학교 통계에서도 5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무리한 경제 정상화 추진 여파로 세계 곳곳에서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 밤사이 들어온 글로벌 뉴스 김지수 기자와 살펴봅니다. 어서 오세요.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주말에도 코로나19가 많이 퍼졌어요. 전 세계 코로나19 발생 상황 정리해주시죠.

[기자]

전 세계 누적 확진자는 2천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오늘 오전 8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입니다. 누적 확진자가 2천만명을 넘어선 건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우한의 정체불명 폐렴이 세계보건기구 WHO에 보고된 이후 7개월여만입니다. 전 세계 누적 사망자는 73만여명입니다. 감염 피해가 가장 큰 미국은 누적 확진자가 월드오미터에 이어 존스홉킨스대학교 통계에서도 50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미국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의 4분의 1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국 확진자의 40% 이상이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뉴욕·조지아 등 5개 주에서 나왔습니다. 존스홉킨슨대 기준으로 미국에서는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100만명을 넘길 때까지 98일이 걸렸습니다. 그러나 400만명에서 500만명으로 늘어나는 데는 17일 만이었습니다.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남동부와 남서부 외에 일리노이, 위스콘신 등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한 다른 주에서 재확산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재개장한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다음 달부터 운영 시간을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인도에서는 코로나19 환자들을 수용한 병원에서 불이 자주 나고 있어요. 신규 확진자 수도 최고치를 계속 다시 쓰고 있다 고요.

[기자]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가 6만4천여명으로 또 최고치를 다시 쓰는 등 증가세가 이어졌습니다. 인도는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입니다. 인도는 3월 중순부터 봉쇄령을 발령했다가 지난 5월 중순부터 봉쇄를 풀면서 확진자가 끝없이 늘고 있습니다. 9일 새벽에는 인도 남부에서 코로나19 환자 수용시설로 쓰던 호텔에 불이 나 최소 11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전기 누전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지난 6일에도 인도 서부의 코로나19 전문병원에서 불이 나 환자 8명이 숨졌습니다. 인도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러시아는 9일 신규 확진자가 21일째 5천명대에 머물렀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89만명에 근접하며 여전히 세계에서 네 번째로 확진자가 많습니다. 러시아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4월 말 이후 급증하기 시작해 5월 초순에는 한때 1만1천명을 넘어 정점을 찍었습니다.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이후에도 5천명대 수준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방역 조치가 크게 완화된 가운데 주민들이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서 확산이 지속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국제선 항공편의 단계적 운항 재개와 휴가철 관광객 증가가 재확산을 부추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앵커]

확산세가 잠시 주춤할 때 긴장이 풀리거나 봉쇄 조치를 성급하게 풀어 감염이 확산하는 그런 양상들을 보이고 있군요. 일본에서도 얼마 전부터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요.

[기자]

일본에서는 6일 연속 1천명 넘게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어제 하루만 보더라도 1,400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게다가 일본은 지난 토요일부터 길게는 9일 동안 이어지는 한국의 추석에 해당하는 '오봉' 연휴가 시작된 상황입니다. 대규모 인구가 이동하는 과정에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날 수 있어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새 유전자 배열을 지닌 코로나바이러스가 최근 전역에 확산하고 있다고 분석해 주목됩니다. 지난 6월 도쿄를 중심으로 갑자기 출연했고 현재 전국 각지에서 급격히 늘고 있는 확진자 다수는 새로운 타입의 코로나바이러스라고 연구소는 발표했습니다. 코로나19가 폭증 양상을 보이는 건 아베 총리가 사회경제 활동과 방역을 동시에 추진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난달 22일부터 시행한 국내여행 활성화 정책 이후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지만 아베 총리는 계속 이 정책을 밀고 나간다는 방침이어서 논란이 큽니다. 아베 총리는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힌 상황입니다. 아베 총리의 이런 인식을 놓고 국민 생명을 담보로 경제를 지키려 한다는 우려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동남아에서는 확진자가 가장 많은 필리핀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필리핀에서 어제 하루 무려 3,100명 넘는 신규 확진자 나왔습니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4일부터 수도권의 방역 수위를 준봉쇄령으로 높이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다시 들어갔습니다. 준봉쇄령이란 대중교통 운행이 전면 중단되고 대다수 서비스업 영업이 금지되는 걸 의미합니다. 이와 관련해 대만은 12일부터 필리핀에서 오는 모든 방문객을 자택이나 호텔이 아닌 정부가 운영하는 시설에서 격리하기로 했습니다. 7월 이후 대만에서 발생한 해외유입 확진자 32명 중 20명이 필리핀에서 온 방문객인데 따른 조치입니다.

[앵커]

여름 휴가를 맞아 관광객의 발걸음이 많아진 유럽은 어떻습니까. 비교적 잠잠했던 곳에서도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 같은데요.

[기자]

유럽은 스페인, 프랑스, 독일을 중심으로 재확산이 뚜렷해졌고 주변 국가로 퍼져가는 모습입니다. 덴마크에서는 대형 도축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일시 폐쇄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덴마크의 육류 가공업체는 수도 코펜하겐에서 50㎞ 떨어진 링스테드에 있는 도축장에서 140명이 넘는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 곳을 폐쇄했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 6일 이 직원들 가운데 1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음성 판정을 받은 모든 직원을 다시 검사한 결과 20여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도축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우는 독일을 비롯해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있었습니다.

[앵커]

세계 어디든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어 보입니다. 방역 지침을 더욱 철저히 지켜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에 김지수 기자였습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