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382 0032020081061999382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0466000 1597021665000

미국 위챗 사용자들 '트럼프 제재 무효' 소송 나선다

글자크기

중국계 변호사 주도…"중국 기업들도 소송 가능성 시사"

연합뉴스

위챗 아이콘
[촬영 차대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국민 메신저'인 위챗(중국명 웨이신<微信>) 제재 카드를 꺼내 들자 중국계 변호사들이 미국 위챗 사용자들을 모아 소송에 나선다.

1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계 미국인 변호사들은 미국 위챗 사용자들을 규합해 트럼프 대통령의 위챗 제재 행정 명령에 대한 소송을 낼 예정이다.

이들 사용자는 자신들이 중국 정부나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騰迅·텅쉰)의 이익을 대변하는 게 아니라면서 미국 연방법원에 제소해 행정명령 무효를 요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텐센트(Tencent·騰迅)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로펌 잉차오는 미국 내 메시지나 애플리케이션 금지는 헌법 등 관련법들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변 전문가들은 이번 소송에 대해 미국이 중국의 기술을 막기 위해 '철의 장막'을 친 데 대한 반대 움직임으로 매우 평가할만하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위챗 등에 대한 제재는 공평함을 잃은 처사"라면서 "이번 소송은 중국 기업들도 트럼프 행정부의 근거 없는 탄압에 맞서기 위해 소송할 준비가 돼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미국 내 위챗 사용자는 수백만 명 정도로 추산될 정도로 많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초강대국 미국의 이번 조치로 위챗을 운영하는 텐센트 주가가 폭락하는 등 중국은 직격탄을 맞은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시간) 텐센트와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시행 시한은 앞으로 45일이며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