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418 0582020081061999418 06 0602001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0511000 1597020532000 related

‘미우새’ 김호중X안성훈X영기, 정미애 집 방문…방구석 콘서트 개최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김호중, 안성훈, 영기가 ‘다산의 여왕’ 정미애의 집에 방문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정미애의 집에 방문한 김호중과 영기, 안성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트로트 삼총사는 양손 가득 선물을 든 채 정미애 집을 방문했다. 정미애의 집에는 아이들 수만큼 많은 숫자의 장난감이 1,2층을 가득 채워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은 막내 아영이 환심을 사기 위해 온갖 애교를 피웠으나 생각보다 냉랭한 반응에 당황했다. 결국 아영이는 첫째 재운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를 지켜보던 영기는 “재운이가 동생들을 참 잘 놀아준다. 나는 형에게 매일 맞기만 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가운데 정미애는 넷째를 임신 중이라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이에 영기는 “남편이랑 사이 안 좋은 척하면서 넷째를 임신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와 함께 정미애와 트로트 삼총사는 육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미애는 “애들이 많으면 힘들긴 힘들다. 근데 사랑이라는 큰 힘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안성훈은 “누나가 대단했던 게 경연 시작했을 때 아영이 낳은 지 얼마 안 되지 않았냐”며 정미애를 칭찬했다.

정미애는 “산후조리를 덜 끝내고 했다. 유축기 가져가 유축하면서 노래했다”라고 밝혀 ‘모벤져스’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트로트 삼총사는 과거 정미애가 이선희의 히든싱어편에 출연했던 기억을 되살리며 노래를 청했다.

정미애는 트로트 삼총사 요청에 즉석에서 ‘J에게’를 부르며 이선희 모창을 선보였다. 정미애는 “오랜만에 노래하니까 너무 속 시원하다”라며 “우리 돌아가면서 한 곡씩 부르자”며 방구석 콘서트를 제안했다.

이에 김호중은 화답곡으로 ‘천상재회’를, 안성훈은 ‘10분 내로’, 영기는 ‘님과 함께’를 부르며 남다른 감성을 뽐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