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420 0532020081061999420 02 0213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0464000 1597020532000

태풍 '장미' 10일 낮 제주 지나…하늘길·뱃길 차질

글자크기

한라산 강수 최고 250㎜…바람도 초속 30m 강풍 예보

제주CBS 고상현 기자

노컷뉴스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진로도(사진=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제주도에 강풍과 함께 비가 내리고 있다.

1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5호 태풍 장미는 서귀포 남남동쪽 201㎞ 해상에서 시속 37㎞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98㍱, 강풍반경 240㎞인 태풍은 순간 최대풍속 초속 19m(시속 68㎞)의 강도 약인 상태로 이동 중이다.

태풍은 이날 낮 12시쯤 서귀포 동북동쪽 약 110㎞ 해상을 지난 뒤 오후 2~3시쯤 부산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이날 오후 6시쯤 경상도 지역을 벗어난 뒤 자정쯤 울릉도 북동쪽 약 120㎞ 인근 해상까지 접근한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 전역과 전 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산지를 중심으로 바람과 빗줄기도 점차 강해지고 있다.

전날(9일)부터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한라산 삼각봉 98㎜, 성산 29.5㎜, 서귀포 6.5㎜, 고산 6.2㎜, 제주 0.2㎜ 등의 비가 내렸다.

주요지점 하루 최대 순간풍속도 한라산 삼각봉 초속 24.2m, 윗세오름 22.1m, 새별오름 19.6m 등이다.

11일 오전까지 제주도 전역에 50~150㎜, 산지엔 25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바람도 최대 순간풍속 초속 20~30m(시속 70~110㎞)로 불겠다.

태풍 영향으로 하늘길과 바닷길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현재까지 국내선 도착 11편, 국내선 출발 11편이 태풍으로 결항됐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전 여객선도 끊겼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남부지역과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태풍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