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756 0372020081061999756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97021024000 1597021870000 popular

[단독]'뭉찬' CP "'어쩌다FC' 한 팀으로 작용→4강 진출..이대훈, 좋은 시너지"(인터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뭉쳐야 찬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뭉쳐야 찬다' 성치경 CP가 어쩌다FC 4강 진출을 성공 요인을 밝히며, 이대훈 선수를 치켜세웠다.

지난 9일 JTBC '뭉쳐야 찬다'(이하 '뭉찬')에서는 어쩌다FC가 구 대회에서 4강 진출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경기에서 이대훈, 박태환의 활약으로 2대 0으로 승리의 기쁨을 누린 데 이어 두 번째 마포구협회 팀과의 4강 진출 결정전에서 모태범이 박태환의 어시스트를 받고 골을 득점했다. 이에 어쩌다FC는 무실점으로 첫 목표였던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뭉쳐야 찬다' 성치경 CP는 헤럴드POP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어쩌다FC가 계속 팀워크도 패스도 안 맞고 했었는데 지난 1년동안 안정환 감독 지휘 아래 이제는 조기 축구팀이지만 하나의 팀으로서 작동을 하는 것 같다. 특히 해외 전지훈련 갔다온 이후로 선수들도 팀에 대해 익숙해 지면서 유기적으로 되는 것 같다. 어느 날은 모태범 선수가 잘할 수 있고 또 어떤 날은 박태환 선수가 잘할 수도 있다"고 4강 진출에 성공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안정환 감독도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이형택 선수를 주축으로 수비가 된니까 해볼 만한 것 같다. 또 이대훈 선수가 중앙 미드필더로 들어오고 나서 (경기 능력이 좋아졌다). 이대훈 선수가 볼백업 센스가 좋더라. 모태범 선수나 박태환 선수들 같은 공격진들에게도 좋은 시너지를 주는 것 같다. 그런 요인들이 4강 진출에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 한다"고 세로 영입한 이대훈의 실력을 칭찬했다.

또 다음 주 방송에서는 어쩌다FC가 조 1위 도전은 물론 4강전 경기를 펼친다. 이에 대해 성 CP는 "4강 지출을 하기는 했지만 조 1위로 가는지, 2위로 가는지도 중요하다. 다음 주에 조 2위에 도전하는 것과 함께 4강전도 방송된다. 두 경기 중에 4강전이 메인으로 볼 수 있다. 4강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을 이뤘지만 추가적으로 더 높은 곳을 갈지 여기서 만족할지. 4강전에서 어떤 결과를 얻을 것인가 봐주셨으면 한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뭉쳐야 찬다'는 일요일 오후 9시에서 오후 7시 40분으로 시간대를 변경한다.

그 이유에 대해 성 CP는 "방송 시간이 기니까 아무래도 일찍 시작하면 좀 더 많은 시청자 분들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해서다"라며 "물론 드라마가 있어서 만만찮은 시간대이긴 하지만 축구를 좋아하는 어린 친구들도 있어서 가족들이 보기 편한 좋은 시간대로 옮긴 것도 있고, '1호가 될 순 없어'가 새로 들어온다. 그래서 '뭉쳐야 찬다'가 11시에 끝나면 '1호가 될 순 없어'가 심야 시간대로 가기 때문에 전체적인 편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JTBC '뭉쳐야 찬다'는 오는 16일부터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