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881 0202020081061999881 06 0601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021134000 1597033084000 related

‘밥먹다’ 김선경 “치매 앓는 母, 날 보고 ‘엄마 아파’라고” 눈물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김선경이 치매를 앓는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1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대세 배우 김선경이 출연한다.

1989년 드라마 ‘비극은 없다’로 데뷔한 후 뮤지컬과 영화, 브라운관을 누비며 활약한 김선경은 2007년 드라마 ‘태왕사신기’에서 서슬 퍼런 악역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후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2020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꼽히는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하이톤 음색의 ‘다경 엄마’ 엄효정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며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선경은 드라마 속 화려한 모습과는 달리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3녀 중 막내로 태어난 그녀는 4살 때부터 할머니와 함께 지냈다.

김선경은 현모양처를 꿈꿨던 20대 시절, 길거리 캐스팅을 받았지만 ‘사기꾼’으로 오해했던 데뷔 스토리부터 뮤지컬 배우들 사이에서 늘 질투 어린 루머에 시달렸던 속사정도 털어놨다. 심지어 “숨겨놓은 딸이 있다”라는 루머까지 있었다고 답답했던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방송 말미에는 현재 어머니가 9년째 치매 투병 중이라고 고백했다. 그녀는 “어머니의 귀에 대고 ‘막내딸 선경이 왔어’ 말하면 잠깐 나를 알아보신다. 그것마저 감사하다”면서 “가장 가슴 아팠던 게 엄마가 날 보고 ‘엄마 아파’라고 하며 우셨던 것이다”라며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긍정적인 모습이 인상적인 배우 김선경의 어머니에 대한 가슴 아픈 고백은 1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