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930 0252020081061999930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1208000 1597021439000

박범계 "文대통령도 윤석열한테 나가라 할 수 없는 상황"

글자크기

"윤 총장이 안 나가겠다는데"

조선일보

박범계 민주당 의원./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10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이미 금도를 넘어섰고 상당히 심각한 파행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일단 첫째, 아무리 윤석열 사단을 해체시켜서 지방으로 좌천시킨다든지 하더라도 윤 총장이 ‘모든 검사장들, 고검장들 다 모여!’ 하면 다 일사분란하게 모인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회의해!’ 하면 회의 한다”며 “그리고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어땠는지 메시지를 줬는지 못 줬는지 모르지만 어쨌든 윤석열 검찰총장의 결론과 같은 결론이 전국 검사장들 회의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거취문제에 대해 안 나가겠다는 것”이라며 “안 나가겠다고 하면서 하는 얘기가 뭐냐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을 했다. 이런 표현들은 현직 검찰총장이든 누구든 현직 공직자가 쓸 수가 없는 표현”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현직 검찰총장이 어떻든 초임검사들한테 그 새카만 초임검사들 선서 받는 자리에서 독재니 전체주의니 아무리 맥락이 있더라도 그 표현은 쓸 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나갈 생각이 없는데, 대통령께서 (윤 총장에게) 나가시오라고 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나갈 생각이 없는 사람 가지고 나가라고 하면 방법이 어떻게 가능하냐”고 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