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9978 0042020081061999978 01 0101001 6.1.17-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1202000 1597021329000

임은정, 추미애 인사 비판한 문찬석 비판 "간교한 검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최근 사직한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을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임 부장검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 사람, 검사장 달겠구나' 확신한 검사는 딱 3명이 있었다. 부산지검과 법무부에서 같이 근무했던 문찬석·한동훈·이원석 선배"라며 "그 선배들을 보며 '치세의 능수능란한 검사, 난세의 간교한 검사'가 될 거란 생각이 들 만큼 주어진 과제를 수행해 나가는 능력과 처신술이 빼어남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계속 승승장구하며 요직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수행하는 선배들이 스스로는 물론 나라와 검찰에 위태위태하다 싶어 멀리서 지켜보던 제가 오히려 더 조마조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사 불만을 거친 말로 토해낸 문찬석 선배의 사직 인사에 이런저런 기사들이 쏟아지고, 이번 검찰 인사에 대해 역시 각자의 경험, 인상, 진영에 따라 이런저런 말들이 쏟아지고 있다"라며 "대선 때마다 검찰개혁이 공약이었던 나라에서, 그 시절 잘나갔던 간부들이 검찰의 조직적 범죄와 잘못에 가담하지 않았을 리 있나"라고 했다.

또 임 부장검사는 "방관하고 침묵한 죄, 막지 못한 죄에서 자유로운 검사는 없다"면서 "검찰총장 내정된 윤 검사장님에게 '도드라졌던 정치 검사들을 제발 버리시라' 고언드린 메일에 적었던 것처럼 잘 나가는 간부들은 대개 정치검사라 다 솎아내면 남을 사람들이 있을까 싶은 게 검찰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임 부장검사는 "이런 저런 문제에도 불구하고 문찬석 선배에 대한 애정이 적지 않았는데, 2015년 남부지검 공보 담당자로 대놓고 거짓말을 한 것을 알고 마음을 접었다"라며 "김모 부장, 진모 검사의 성폭력을 어떻게 덮을 수 있는지, 왜 당신은 2015년 5월 공연히 국민들을 속였는지 꼭 좀 물어봐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지검장은 지난 7일 좌천성 인사 직후 사직서를 냈다. 전날(9일) 법조계에 따르면 문 전 지검장은 8일 오후 검찰 내부방 이프로스를 통해 사퇴 글을 남겼다. 문 전 지검장은 법무부가 발표한 인사에 대해 "참 이런 행태의 인사가 언제까지 반복되어야 하는지 답답하고 안타깝다"라며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의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이런 행태에 대해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하는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 지휘권을 발동한 추 장관을 언급하며 "역사상 최초로 검찰청법에 규정된 총장의 지휘·감독권을 박탈하는 위법한 장관의 지휘권이 발동됐는데, 그 대상 사건의 실체가 없는 것 같다"면서 "이 정도면 사법 참사라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장관계서는 5선 의원과 여당 대표까지 역임하신 비중 있는 정치인이다. 이 참사는 누가 책임져야 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