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248 0182020081062000248 05 0509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786667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021627000 1597630111000

[종합] 대니엘 강, LPGA 투어 재개 후 2대회 연속 우승…상금·다승 1위

글자크기
코로나19로 중단됐다 재개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재미교포 대니엘 강(미국)이 2대회 연속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대니엘 강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를 1타차로 따돌린 대니엘 강은 일주일 전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제패에 이어 2주 연속 우승 기쁨을 누렸다.

올해 맨 먼저 2승 고지에 오른 대니엘 강은 25만5000달러의 우승 상금을 받아 상금랭킹 1위(56만6000달러)로 올라섰다.

대니엘 강은 올해 출전한 LPGA투어 4개 대회에서 2승을 포함해 3차례 톱10에 이름을 올리는 초강세를 이어갔다.

세계랭킹 2위 대니엘 강은 세계랭킹 1위 자리에도 성큼 다가섰다.

리디아 고에 4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대니엘 강은 한때 5타차까지 벌어졌지만 1타차까지 추격한 끝에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리디아 고가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역전승을 거뒀다.

리디아 고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믿기지 않는 실수를 거듭하면 무너졌다.

페어웨이에서 친 두 번째 샷을 카트가 다니는 도로로 보냈고, 세 번째 샷은 터무니없이 길게 쳐 그린을 지나가 러프로 보냈다.

러프에서 친 볼은 짧아서 벙커에 빠졌다. 벙커에서 쳐낸 볼은 홀에서 3m 거리에 떨어졌다.

대니엘 강도 벙커에서 친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지만 네 번째 샷은 홀에 바짝 붙여 파를 지켰다.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갈 수 있었던 리디아 고의 3m 보기 퍼트는 홀을 비껴갔다.

이민지(호주)는 13언더파 271타로 4위를 차지했다.

신지은(28)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공동 20위(6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