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307 0242020081062000307 03 0304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1778000

'뒷광고' 논란 계속..."숙제 같은 거 안 한다"던 보겸도 사과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유명 유튜버들 사이에서 광고·협찬 사실을 숨긴 채 홍보 영상을 찍는 것인 ‘뒷광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보겸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보겸’ 역시 뒷광고를 한 영상이 있다고 인정하고 사과했다.

보겸은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영상을 올려 “참PD의 방송 직후 모든 영상을 확인했다. 광고가 진행되다가 잘린 것, 중지된 것들이 섞여 있어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 영상은 총 5개다.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보겸이 직접 밝힌 뒷광고 영상 5개 중 하나는 치킨 광고다. 보겸은 과거 한 치킨 브랜드 관련 영상에서 누리꾼들이 “그래서 숙제냐”라고 협찬이 아니냐고 의심하자, “숙제 같은 거 안 한다”고 당당하게 답했기 때문에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버들은 광고와 협찬 행위를 ‘숙제’로 표현해왔다.

다만 이날 올린 또 다른 영상에서 보겸은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다며 해명했다.

보겸은 ‘숙제(광고)를 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A브랜드에 대한 내용이고 실제 뒷광고로 논란이 된 B브랜드와는 관련 없는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광고임을 영상 끝에 표시한 것은 당시 소속사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보겸은 “유튜브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점은 제가 헤아리지 못한 점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서 먹방 유튜버 ‘쯔양’, 가수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등이 광고 사실을 알지 못하게 만든 영상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후 쯔양은 사과하는 것은 물론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여러 유튜브의 뒷광고 행위를 폭로했던 참PD가 쯔양을 자신의 방송에 초대해 자신의 발언에 실수가 있다고 밝혔다. 참 PD는 쯔양이 활동 초창기 광고 의도를 알리지 않고 홍보성 영상을 올렸던 상황을 알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