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405 0042020081062000405 04 04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21590000 1597021951000

[자막뉴스] 아름다웠던 해안에 닥친 끔찍한 환경 재앙

글자크기

지난달 25일, 모리셔스 해안에 日 화물선 좌초

좌초한 日 화물선에서 지난 6일부터 기름 유출

그린피스 "모리셔스 경험 가장 끔찍한 환경 위기"

모리셔스, '환경 비상사태' 선포…佛에 도움 요청

아프리카 인도양의 섬나라 모리셔스의 아름다운 해안이 온통 기름으로 뒤범벅돼 있습니다.

긴급 투입된 군인과 시민들이 오염된 해변에서 기름 제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역부족입니다.

지난달 25일 모리셔스 동남쪽 해안에 좌초한 일본 화물선 와카시오에서 지난 6일부터 기름이 유출되면서 끔찍한 환경 재앙이 닥친 것입니다.

모리셔스 환경장관은 좌초한 일본 화물선 근처의 블루베이 해양 국립공원 등은 매우 민감한 지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이번 기름 유출 사고가 모리셔스가 경험한 가장 끔찍한 환경 위기 가운데 하나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광산업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인구 130만 명의 모리셔스는 코로나19로 심한 타격을 받은 데 이어 이번 기름 유출 사고로 또다시 큰 타격을 받게 됐습니다.

[루벤 필레이 / 가상 관광사이트 REUBSVISION.MU 감독 : 이 지역 사람들에게 이것은 끔찍한 일입니다. 그들은 어부, 보트 운영자, 잠수부들입니다. 그들은 바다를 기반으로 생활하고 식량을 얻습니다. 관광산업은 오랫동안 영향을 받을 것입니다.]

모리셔스 정부는 기름 유출이 시작된 6일, 환경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식민 모국이었던 프랑스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좌초한 화물선에는 5개의 연료탱크에 약 3천8백 톤의 중유가 실려 있고, 이 가운데 천180톤이 들어 있는 연료탱크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물선 소유 회사인 일본의 쇼센미쓰이는 기자회견을 열고 파손된 연료탱크에서 천 톤 이상의 중유가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수습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김원배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