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485 0252020081062000485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1973000 1597022046000

김종인 "산사태, 文 정부 태양광 난개발 때문이란 얘기도"

글자크기
조선일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최근 집중호우와 함께 산사태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하는데, 태양광발전시설의 난개발 때문이라고 하는 얘기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하여튼 이번 수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면서 다시는 이와 같은 수해 재난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근 전국적 집중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자, 일각에선 나무를 깎아 산비탈에 설치하는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이 원인 중 하나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각에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탓에 산지 태양광 시설이 늘어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든 수해 피해지역을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세비를 수재민을 돕는데 쓰겠다고도 했다. 그는 “세비 30%를 7개월간 사회에 공헌하기로 약속한 바 있으나, 그 중 1달치를 수재의연금으로 기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또 “비가 그치면 당협별로 자원봉사자를 조직해 피해복구에 도움을 줄 방안을 찾고 있다"며 "저희 지역구에서도 내일 중으로 자원봉사자를 모집하겠다”고 했다.

이날 통합당 회의장 뒷 배경은 ‘지금 우리가 할 일은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일입니다’라는 문구였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