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693 0182020081062000693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022267000 1597111721000

통합당 창당이래 최고 지지율…與와 0.5%p차

글자크기
미래통합당이 지난 2월 창당한 이래 최고 지지율을 기록해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가 오차 범위 이내인 0.5%포인트로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 민주당의 정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5.1%, 통합당의 정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2.9%포인트 오른 34.6%로 나타났다.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0.5%포인트다.

통계에 따르면 정의당은 0.1%포인트 내린 4.8%, 열린민주당은 0.2%포인트 오른 4.0%, 국민의당은 1.0%포인트 내린 2.6%로 집계됐다. 무당층은 16.3%를 기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권의 부동산 정책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외 대통령 비서실 직속 소속 5명이 일괄 사표를 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일간 지지율을 보면 정부가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겠다고 한 지난 5일에는 통합당의 지지율이 36%를 기록하며 민주당(34.4%)을 역전하기도 했다.

또 중도층의 표심이 야권으로 이동한 것도 지지율 변화를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

이념성향 별로 스스로 중도층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37.6%는 통합당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면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한 이들은 31.5%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