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709 0112020081062000709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2206000 1597022302000

유상범 "추미애 검찰인사는 '윤석열' 몰아내기…채널A 수사실패 책임져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유상범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상범 미래통합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인사를 "윤석열 검찰총장을 고립시켜 몰아내기 위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유 의원은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총장이 지휘권을 확보할 대 참모들의 성격이 중요한데 검언유착과 관련해 1차적 책임이 있는 이정현 중앙1차장을 공공수사부장으로 앉히고 KBS 허위보도 관련 의혹이 큰 3차장 검사를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앉히는 등 친정부적 검사장들을 주변에 전부 배치시켰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검차장, 법무부 검찰국장, 대검 반부패부장, 공공수사부장 등 검찰 빅4가 모두 호남 출신인 것에 대해 "지적할 수밖에 없는 인사"라며 "특정 지역을 이렇게 중요 보직에 앉히는 예는 거의 드물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인사행태를 보면 잘못되고 편파적 수사를 벌여 사회적 비난을 받았더라도 추 장관이 원하는 인사를 했다면 인사상에 순치된 수사를 하는 사람에게 혜택이 주어진다는 아주 안 좋은 시그널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윤 총장이 원칙을 지키며 계속 검찰을 이끌어가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향한 지지를 표했다.

반면 추 장관을 향해 "장관이 개입해 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하는 위법한 수사지휘를 했고, 서울중앙검사장이 독립적으로 수사했는데 완전히 처참하게 실패했다"며 "장관의 말대로 하면 소설을 쓴 건데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