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1288 0182020081062001288 04 04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2949000 1597630111000

아베, 이번엔 연설문 돌려막기 논란…"의욕 없으면 그만둬라" 비난여론

글자크기
매일경제

아베 총리가 지난 6일 히로시마 원폭 추도식에서 행한 인사말(왼쪽)과 9일 나가사키 추도식의 인사말(오른쪽)이 사실상 거의 동일해 셀프카피 논란이 커지고 있다. 파란색으로 표시된 부분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내용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번엔 연설문 셀프카피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9일 나가사키의 원폭 투하 75주년 추도식 인사말이 사흘전인 6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주년 추도식 때와 사실상 똑같아서다.

총리관저에서 공개한 두 행사의 아베 총리 연설문을 비교해보면 나가사카와 히로시마를 언급하는 순서나 일부 표현이 바뀐 것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동일하다. 전체 구성은 물론 내용과 단락 수 등은 물론 사용된 비유 및 문장 자체가 똑같다. 도쿄신문은 10일 "피폭자들로부터는 '뭐하러 피폭지까지 왔는지 모르겠다'는 분노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나카사키에서 추도식 직후에 가진 피폭자 5단체와의 면담 때도 거의 비슷한 내용의 인사말을 한 것도 논란을 부르고 있다.

면담에 참여한 다나카 시게미쓰 나가사키원폭피해자협회장은 "피폭이나 핵폐기에 대한 무관심이 (연설문) 돌려막기 형태로 표출된 것"이라며 "할 의욕이 없으면 그만둬라"라고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도모나카 마사오 나카사키현 피폭자모임 회장은 "각 도시의 특징적인 내용을 발견해 이에 대한 발언을 했다면 정부가 (피폭자에 대해) 진지하게 대하고 있음을 모두들 느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과거에도 히로시마와 나카사키 원폭 추도식 총리 인사말은 전체 내용의 절반 가량은 유사한 내용으로 채워졌다. 매년 8월6일과 9일에 열리다보니 정부 정책에서 큰 변화란 것이 있기는 힘들어서다. 다만 전체의 절반 가량은 각자 다른 내용을 채워왔던 것이 일반적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설명했다. 이에 비해 아베 총리의 올해 연설은 내용은 물론 표현이 너무 비슷해 '복붙'(복사 후 붙여넣기)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연일 하락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10일 공개한 자체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54%로 전달에 비해 2%포인트 높아졌다. 2012년 재집권 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또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 평가에서는 응답자의 66%가 잘못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대응에서 아베 총리가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대해서도 78%가 그렇지 않다는 쪽을 선택했다. 일본 정부가 내수활성화를 위해 시작한 국내 여행경비 지원 '고투트레블캠페인'에 대해서는 85%가 적절치 않다고 평가하는 등 사실상 모든 질문에서 비판적인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일본내 코로나19 환자는 9일 하룻동안에만 1444명이 늘면서 누적 확진자가 4만 9622명까지 늘었다. 사망자 역시 1061명이다. 오키나와현에선 159명, 시마네현에선 91명 등이 신규확진 판정을 받으며 1일 최고 기록을 기록하는 등 전국에서 감염이 늘고 있다. 일본은 오는 16일까지 우리의 추석에 해당하는 '오봉'연휴로 지역간 이동이 많은 시기라 확진자가 더 늘 것이란 염려도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초 관저에서 피를 토했다는 주간지 보도 등이 나오는 등 최근들어 건강악화설도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1차 집권 때인 지난 2007년 기능성 위장 장애를 이유로 사임한바 있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