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1618 0012020081062001618 01 0101001 6.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3420000

통합당, 수해 원인으로 태양광 사업 지목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수야당이 이번 수해의 원인으로 태양광 사업을 지목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집중호우와 함께 산사태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데 태양광 발전시설의 난개발 지적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라며 “수해복구에 만전을 기하는 동시에 다시는 이와 같은 재난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미애 통합당 비대위원도 “탈원전 반대급부로 전국이 산사태에 노출됐다”면서 “이번 폭우로 12곳이 산사태를 피하지 못했다. 산사태로 인한 사망자 17명은 가장 많다는 점에서 향후 태양광 사업의 적절성 및 검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태양광 발전 시설과 수해 연관성을 거론했다.

안 대표는 “전국을 뒤덮어가고 있는 태양광발전시설과 이번 산사태 등 수해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감사원 감사를 바로 실시해야 한다”면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산이면 산마다, 골이면 골마다 온 나라를 파헤쳐 만든 흉물스러운 태양광 시설은 자연적인 홍수 조절기능을 마비시켰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계획되어 있는 태양광시설설치는 전면 보류하고 태양광 시설의 인허가 과정에서의 문제점 그리고 수해 피해와의 연관성을 밝히는 즉각적인 감사원 감사를 시행해야 한다”며 “이것으로 부족하다면 범야권 공동으로 태양광 비리와 수해 피해의 구조적 문제점을 밝히는 국정조사 실시 방안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지선·박순봉 기자 vis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