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1634 0562020081062001634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3494000 1597024879000

김해영 “조국 ‘가재·개구리’ 발언은 조국 개인 생각일뿐”

글자크기

“대통령·국회의원·재벌 똑같은 사람… 사회에서 맡은 역할 다를 뿐“

조국 “모두 용 될 필요없어… 가재·개구리 등 모두가 행복한 세상 만드는게 중요”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0일 ‘가재·붕어·개구리’ 언급으로 논란이 됐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당과 정부의 의견이 아닌 개인의 생각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사교육 관련 발언 중 수도권 대학 정원을 늘리는 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재인정부의 교육 정책에 대해 쓴소리를 남긴 윤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언급하며 “윤 의원은 ‘모두가 용 될 필요없다. 가재·개구리 등 모두 행복한 세상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말을 인용하며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다”며 “이 말은 조국 개인 의견이지 민주당과 정부의 의견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윤 의원은) 어떤 가재가 돼도 사회가 너희를 행복하게 해줄 의무가 있다는 것은 정작 불행한 가재를 만들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한다”며 “그런데 교육당국 누가, ‘아무것도 못해도 괜찮다’고 가르치고 있느냐. 사실이 아닌 내용을 바탕으로 논지를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윤 의원은 정부와 교육당국이 큰 물에서 노는 바닷가재 되고 싶은 아이들의 가능성을 키우는 데는 관심없다고 주장한다”며 “누가 용이고, 누가 가재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든 국회의원이든, 재벌이든 모두 똑같은 사람이다. 다만 사회에서 맡은 역할이 다를 뿐“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용과 가재로 나누고, 다시 가재를 바닷가재, 동네 개천 가재로 나누는 방식에 동의할 수 없다”며 “정치인에게는 세부적인 정책능력도 중요하나 그보다 우선은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